본문 바로가기

저렴해진 비즈니스클래스 비행기표

중앙일보 2017.03.12 00:01
 
갈수록 장거리 해외여행이 늘고 있지만 비즈니스 클래스 좌석은 값이 너무 비싸 여전히 넘보기 어렵다. 하지만 혹시 미국 국내선을 이용할 계획이 있다면 한번 시도해봄직 하다. 싼 값에 비즈니스를 내놓는 항공사가 속속 생기고 있기 때문이다. 
 
제트 블루의 민트석. 

제트 블루의 민트석.

처음 포문을 연 건 제트블루(JetBlue)다. 제트블루는 지금까지 이코노미석만 운영했지만 최근 ‘민트’라 불리는 새로운 좌석을 내놓았다. 값은 기존 항공사의 비즈니스석보다 훨씬 싸면서도 혜택은 여느 비즈니스석 못지 않다. 좌석을 침대처럼 180도로 기울일 수 있는 것은 물론 레몬수로 만든 물수건도 제공받을 수 있다. 또 좌석에는 등 마사지, 독서용 조명, 전기 콘센트가 있다. 무엇보다 좌석이 비즈니스나 퍼스트 클래스 특유의 캐빈(cabin) 모양과 형태가 흡사해 탑승객 간의 프라이버시를 지킬 수 있다.
 
그렇다면 과연 가격은 어느 정도일까.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아메리칸 에어의 뉴욕~로스엔젤레스 왕복 비즈니스 가격은 대략 265~277만원($2300~2400)정도인데 제트블루 민트 클래스는 173만원($1500) 이다.
 
민트석이 인기를 끌자 최근 제트블루는 서비스하는 노선을 더 확장했다. 보스턴과 뉴욕에서 캐리비안과 로스앤젤레스에 그쳤던 노선을 샌디에고·시애틀·라스베이거스· 포트 로덜데일까지 포함시킨 것이다.
 
제트블루만이 아니다. 제트블루의 민트석 서비스 이후 델타와 아메리칸 에어 비즈니스클래스 판매량이 급감하자 이 두 항공사도 최근 비즈니스석 가격을 대폭 낮췄다. 2014년 둘의 평균 할인된 비즈니스 편도 티켓 가격이 254만원($2200)이었으나 2017년은 150만원($1300) 수준이다.정상가 가격 역시 민트석 이전에 335만원($2900)에 팔던 걸 현재 25%할인해 판매하고 있다. 
 
아메리칸 에어는 비즈니스 승객용 라운지도 신경을 쓰고 있다. 고급화는 물론 수도 늘리고 있다.
제트 블루의 민트석. 

제트 블루의 민트석.

 
만약 제트블루 민트석을 '스위트'를 고르는 것이 좋다. 제트블루는 A321항공기 기준으로 첫 줄에 좌석 두 개, 바로 다음 줄에는 한 개의 좌석을 양쪽에 배치한다. 이 한 개의 좌석을 민트 스위트라고 부르는데 양 옆에 좌석이 없고 슬라이딩 문을 사용해 닫힌 공간을 만들 수 있어 프라이버시가 더 보장된다. 가격은 민트석이 다 똑같아 가장 먼저 매진된다.
 
이자은 인턴기자 lee.jaeun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