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별별메뉴] 메주가 이탈리아 요리에? '항정살페퍼메주파스타'

중앙일보 2017.03.09 00:01
'파인다이닝 레스토랑'이라는 말을 들으면 어떤 메뉴가 떠오르나요? 투뿔 한우 스테이크, 트러플 오일에 튀긴 감자튀김, 샤프란 리조또…. 아마 대부분 이런 요리를 생각하겠죠. 하지만 조금 색다른 메뉴를 시도하는 파인다이닝 레스토랑이 점점 늘고 있습니다. 무슨 요리인지 몰라 고개를 갸우뚱거릴 만큼 독특하고 창의력 넘치는 음식이 이제 눈앞에 펼쳐집니다. '별별메뉴 훔쳐보기'를 통해 이 신기한 요리들의 정체를 낱낱이 파헤쳐 분석해 봅니다. 그 네번째 메뉴는 보리굴비 녹차 리조또입니다. 무슨 그런 뻔한 음식을 소개하냐구요? 직접 보면 생각이 달라질 겁니다.
 
항정살 메주 파스타 
항정살 메주 파스타

항정살 메주 파스타

 
'테이스팅룸'의 안경두·김주영 부부가 서울 청담동 테이스팅룸 건물을 리모델링하면서 '페어링룸'으로 이름을 바꿨다. 브랜드가 바뀐 레스토랑은 인테리어뿐 아니라 메뉴도 전면적인 개편을 했는데, 항정살 메주 파스타는 여기서 선보인 요리다. 2009년 본인들의 디자인회사 건물에서 시작한 테이스팅룸은 지점 6개까지 확장할만큼 성공했다. 그 비법이 페어링룸에 그대로 옮겨왔다. 바로 ‘크로스오버’ 말이다. 부부가 뉴욕에서 10여 년 거주하며 경험한 '여러 문화 섞기'를 요리에도 그대로 적용했다. 이탈리아와 아메리칸 퓨전을 기본으로 퓨전 한식도 선보인다.
 
영상에서 소개하는 ‘항정살 메주 파스타’는 페어링룸에서 단품 메뉴로 만나볼 수 있다.
 
[Recipe] 항정살 메주 파스타 
 
돼지고기를 가장 맛있게 먹는 법은 뭘까? 수많은 방법이 있겠지만 가장 고전적인 방법은 아무래도 김치와 함께 쌈 싸먹은 뒤 구수한 된장찌개로 한 모금 축이는 게 아닐까. 그런데 여기 같은 재료로 조금 색다르게 먹는 법이 있다. 바로 파스타다.
 
맨 위는 넓적하고 꼬불꼬불한 파스타면의 일종인 마팔디네. 왼쪽은 메주콩 그리고 오른쪽은 카옌페퍼라 불리는 매콤한 고춧가루에 재워둔 돼지고기 항정살이다.

맨 위는 넓적하고 꼬불꼬불한 파스타면의 일종인 마팔디네. 왼쪽은 메주콩 그리고 오른쪽은 카옌페퍼라 불리는 매콤한 고춧가루에 재워둔 돼지고기 항정살이다.

얼핏 보면 로제파스타 같은 이 음식의 정체는 ‘항정살 메주 파스타’다. 토마토가 아닌 메주와 고춧가루로 소스의 탐스러운 색을 잡아냈다. 재료에 메주를 썼으니 꼬릿꼬릿한 맛이 날 것 같다고? 아니다. 메주로 만들었다고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고소하면서도 익숙한 맛이 난다.
우유와 함께 재료들을 센 불에 볶아 낸다.

우유와 함께 재료들을 센 불에 볶아 낸다.

 
이 특이한 파스타를 어떻게 만드나면. 
메주콩과 함께 항정살을 센 불에 볶는다. 이 항정살 엮시 평범하지 않다. 항정살은 카옌페퍼라 불리는 매콤한 고춧가루에 저미어 둔다. 파스타는 마필디네라 불리는 넓적하면서 꼬불꼬불한 면을 써서 재미있는 식감을 선사한다. 이 재료를 모두 팬에 넣어 센 불로 볶아낸다.
 
혹시 짜지는 않을까? 전혀. 우유를 넣어 짠 맛 내는 재료들의 균형을 맞춘다. 게다가 우유가 크림 소스 역할을 해 한층 부드럽고 고소한 맛을 이끌어낸다. 
포크와 숟가락 대신 젓가락을 이용해 면과 항정살을 집어 먹는다. 

포크와 숟가락 대신 젓가락을 이용해 면과 항정살을 집어 먹는다.

 
재료만 준비하면 쌈 싸먹는 먹는 것보다 더 간단한 파스타! 먹는 법 역시 이렇게 쉬울 수 없다. 포크로 파스타면을 둘둘 말아 숟가락에 얹어 먹는 것 대신 젓가락으로 면과 항정살을 꼭 집어 입에 넣으면 끝!
 
이자은 인턴기자 lee.jaeun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