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안철수-손학규 경선 룰 협상 실패

중앙일보 2017.03.05 21:52
 국민의당이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룰 협상 타결에 실패했다.


경선 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천정배 전 대표 측 대리인은 이날 오후 4시 30분부터 여의도 당사에 모여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24일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와 손학규ㆍ안철수 전 대표 등이 대구를 방문했다. 일행은 이날 오전 동대구역 회의실에서 열린 국민의당 전국순회 최고위원회를 참석한 뒤 대구첨단복합단지를 찾아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박지원 대표 등 국민의당 일행이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홍보관을 둘러보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 2017.02.24

24일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와 손학규ㆍ안철수 전 대표 등이 대구를 방문했다. 일행은 이날 오전 동대구역 회의실에서 열린 국민의당 전국순회 최고위원회를 참석한 뒤 대구첨단복합단지를 찾아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박지원 대표 등 국민의당 일행이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홍보관을 둘러보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 2017.02.24

 
안 전 대표 측은 모바일 투표를 빼고 현장투표 40%, 여론조사 30%, 공론조사 30%로 후보를 선출하자는 안을 내놨다. 손 전 대표 측은 여론조사와 공론조사를 빼고 현장투표 80%, 숙의배심원제 20%로 맞섰다. 천 전 대표 측은 두 후보의 합의안을 따르겠다고 했다.


하지만 양측 입장 차이가 커서 합의안을 내놓지 못하자 경선 룰 태스크포스(TF) 팀장인 이용호 의원이 ‘여론조사 25%, 현장투표 75%’를 중재안으로 제시했다. 안 전 대표와 손 전 대표 측 모두 이 제안을 거부했다.


당 지도부는 이날 저녁 비공개 최고위원회에서 각 후보 대리인들을 참석시켜 3시간 동안 합의 도출에 나섰지만, 이 역시 성과를 내지 못했다.
 
김경진 수석대변인은 “국민참여경선을 하자는 원칙에는 3개 캠프 모두 이의가 없었지만, 여론조사와 현장투표의 비율, 여론조사가 순수한 ARS인지 공론조사를 혼용하는지를 놓고 의견 대립이 강했다”고 전했다.
 
당 지도부는 후보자들에게 오는 수요일(8일)까지 시간을 주고, 그때까지 안되면 최고위에서 개입해 강제로 결정하기로 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