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한국당 "국정원 헌재 사찰 의혹, 가짜뉴스의 전형"

중앙일보 2017.03.05 20:41
자유한국당이 5일 "국가정보원의 헌법재판소 사찰 의혹 보도는 '카터라' 통신, 가짜뉴스의 전형"이라며 맹비난했다.
 

"광우병 파동, 천안함 음모론 등 실체 없는 의혹 제기가 사회 병들게 해"

정준길(사진) 대변인은 5일 현안 브리핑을 열고 "한 방송사의 단독 보도로 촉발된 국정원의 헌재 동향보도 수집 의혹이 마치 진실인 것처럼 일파만파로 확대되고 있다"며 "한심스럽다"고 일갈했다.
정준길 자유한국당 대변인.

정준길 자유한국당 대변인.

정 대변인은 "국가정보원이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언론중재위 제소 등을 통해 강력 대응할 계획'이라고 입장을 밝혔다"며 "그런데도 불구하고 문재인 전 대표와 민주당 등은 대선 정국에 이용해 나라야 어찌됐건 정권만 잡으면 된다는 정치적 욕심으로 의혹만을 부풀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핵심은 진실이 무엇인가라는 것"이라며 "그동안 우리 국민들은 태산명동서일필(큰 산을 떠들썩하게 한 것이 쥐 한 마리 뿐)과 같은 황당한 경우를 많이 겪어왔다. 김대업의 병역 사기 사건, 광우병 파동, 천안함 음모론 등과 같은 실체 없는 의혹 제기가 우리 사회를 얼마나 혼란스럽고 병들게 했는지 너무나도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