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 양주 조부·손자 살해사건 용의자 교통사고로 사망

중앙일보 2017.03.05 12:42
 
사진 제공=의정부 소방서

사진 제공=의정부 소방서

지난 2일 경기도 양주시에서 발생한 한모(84)씨와 그의 손자 한모(31)씨 사망과관련한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20대 남성이 교통사고로 숨졌다. 숨진 남성인 서모(29)씨는 경찰을 만나러 가는 도중이었다.
 
5일 양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오전 11시 30분쯤 경기 양주 장흥면 석현리의 한 도로에서 서씨가 탄 로체 승용차와 7톤 트럭이 충돌해 서씨가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9시간만에 숨졌다.
 
서씨는 지난 2일 양주 고읍동에서 발생한 할아버지와 손자 사망사건 관련해 현장에서 지문이 검출된 인물이다. 그는 자신이 경찰 수사선상에 오르자 경찰과 연락끝에 제3의 장소에서 경찰과 만나기로 하고 이동하던 도중 사고를 당했다.  
 
경찰 관계자는 "서씨가 유력한 용의자였고, 숨진 손자 한씨와 연령대가 비슷해 두 사람의 연관관계를 찾고 있다"며 "수사는 계속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