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오바마가 내 전화 도청…워터게이트감”

중앙일보 2017.03.05 11:02
[사진 트위터 캡처]

[사진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을 도청했다고 주장했다.
 
 4일(현지시간) 오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끔찍하다! 오바마 대통령이 (선거) 승리 직전 트럼프 타워에서 전화를 도청했다는 걸 방금 알았다”고 적었다. 그는 이어 “이것은 매카시즘!”이라고 강조했다. 매카시즘이란 다른 의견을 가진 이들을 공산주의자로 매도하는 태도를 말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직 대통령이 선거에 앞서 대선 후보를 도청하는 것이 합법인가”라고 되묻기도 했다. 그는 “오바마 전 대통령이 선거 직전인 지난 10월 내 전화를 도청했다는 사실을 좋은 변호사가 제대로 입증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우 신성한 선거 과정에 오바마 전 대통령이 내 전화를 도청하다니 정말 저급하다. 닉슨 전 대통령의 워터게이트감이다. 나쁜(혹은 역겨운) 사람!”이라고 썼다.
 
 최근 러시아 대사와의 만남을 놓고 청문회 위증 논란에 휩싸여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을 옹호하는 발언을 하면서 오바마 전 대통령을 언급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제프 세션스 장관이 러시아 대사를 처음 만난 것은 오바마 행정부가 대사 100명을 상대로 주최한 교육 프로그램에서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세션스 장관이 만난 인물과 동일한 러시아 대사는 오바마 대통령 당시 백악관을 22차례 방문했으며, 지난해에만 4차례 백악관을 찾았다”고 주장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