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중부양’ 허경영 “탄핵 전 출마 선언, 대통령에 미친 사람들”

중앙일보 2017.03.01 18:29
허경영 전 민주공화당 총재가 1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이 끝나면 무소속으로 대선 출마를 선언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허경영 전 총재 페이스북 캡처]

허경영 전 민주공화당 총재가 1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이 끝나면 무소속으로 대선 출마를 선언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허경영 전 총재 페이스북 캡처]

허경영(67) 민주공화당 전 총재가 또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허 전 총재는 1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이 끝나면 무소속으로 대선 출마를 선언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이 끝나면
무소속으로 대선 출마를 선언할 것”

허 전 총재는 이날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지지모임 ‘국민정치혁명연대’ 출범식에 앞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 대통령 탄핵이 끝나기 전에 대선 출마를 선언하는 것은 아버지가 병원에 입원했는데 자식들이 상속 달라고 싸우는 것”이라며 “탄핵 전에 출마를 선언한 사람들은 대통령에 미친 사람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허 전 총재는 “이제는 정치 아웃사이드에서 대통령이 나와야 한다. 미국의 트럼프나 필리핀의 두테르테 이런 사람들은 정치권 인사가 아니다. 나 역시 정치권 사람이 아니다”면서 “국민이 직접 정치혁명하는 그곳에 내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또 “정치인이 정치를 바꾸는 것에 이제는 기대를 접어야 한다. 정치인들은 모두 매너리즘에 빠져있다”면서 “내가 대통령이 되면 국회의윈 300명을 일단 국가지도자 정신교육대에 집어넣어 버리겠다”고 격하게 말하기도 했다.
 
그는 “물론 이것은 초헌법적이지만, TV에서 국민들이 나를 찍어주면 그렇게 하겠다고 선언할 것이기 때문에 개헌과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제15, 16, 17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해 ‘공중부양’하는 듯한 모습과 ‘결혼 수당 1억원 지원’ 등 이색 공약으로 이목을 끌었던 그는 이날 출범식에서도 대통령에 당선되면 국회 해산후 의원정수를 100명으로 축소하겠다는 등의 주장을 쏟아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