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건비 비싼 미국에 2800억원 들여 세탁기 공장... LG전자의 셈법은

중앙일보 2017.03.01 18:05 경제 3면 지면보기
 
트럼프의 압박인가, 사업가의 계산인가. LG전자의 미국 세탁기 공장 건립 배경을 두고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회사는 28일(현지시간) 빌 해슬램 테네시주 주지사와 송대현 LG전자 사장(H&A사업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테네시주 내슈빌에 있는 주청사에서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MOU 내용은 테네시주 북부의 클락스빌에 2019년 상반기까지 2억5000만 달러(약 2800억원)를 투자해 연간 100만대의 세탁기를 만들 수 있는 공장을 짓는다는 것이다. 공장 땅은 125만㎡, 건물은 연면적 7만7000㎡에 달한다.

베트남, 태국 인건비 3배 넘는 미국
"가전 공장 이익 못내" 외부 우려
가장 큰 기대는 "물류비, 운송시간 절감"
수요 증감에 빠른 대응도 가능

LG전자가 2019년 완공을 목표로 지으려 하는 미국 세탁기 공장의 지도상 위치

LG전자가 2019년 완공을 목표로 지으려 하는 미국 세탁기 공장의 지도상 위치

LG전자가 2019년 완공을 목표로 지으려 하는 미국 세탁기 공장의 조감도

LG전자가 2019년 완공을 목표로 지으려 하는 미국 세탁기 공장의 조감도

 
일단 MOU 체결 타이밍은 ‘신의 한 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취임 직후부터 “미국에 공장을 지어 일자리를 늘리라”며 해외 기업을 압박했다. 최근 트위터에 삼성이 미국에 가전 공장을 짓는다는 한 보도를 인용하며 “땡큐 삼성”이라고 언급해 국내 가전업계를 긴장시켰다. 
 
하지만 이런 외부 압력에 밀려 공장 건립 계획을 서두른 건 아니란 게 LG전자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이 회사는 2010년부터 미국 전역을 대상으로 세탁기 생산지를 물색해왔다. 후보지를 8개 주로 압축해 꼼꼼히 분석했고, 공장 건설비용 지원 및 세제 혜택 등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약속한 테네시주에 자리를 잡게 됐다는 설명이다. 
 
LG전자 관계자는 “공장 건립 후보지를 결정하는 것은 아무리 서둘러도 3년은 걸리는 복잡한 작업”이라며 “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 부랴부랴 공장 건립을 결정했다는 건 오해”라고 말했다.
 LG전자와 미국 테네시주가 현지시간 28일 테네시주 내슈빌에 있는 주청사에서 LG전자 세탁기 공장 투자 관련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빌 해슬램 테네시 주지사, 송대현 LG전자 사장(H&A사업본부장).

LG전자와 미국 테네시주가 현지시간 28일 테네시주 내슈빌에 있는 주청사에서 LG전자 세탁기 공장 투자 관련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빌 해슬램 테네시 주지사, 송대현 LG전자 사장(H&A사업본부장).

 
인건비 상승으로 인한 생산비용 증가는 다른 비용 절감으로 얼추 상쇄된다는 것이 가전 업계의 설명이다. 미국 공장의 인건비는 LG전자 세탁기 공장이 있는 베트남ㆍ태국과 비교하면 3배 이상이 될 걸로 보인다. 하지만 대신 동남아에서 미국까지 배로 3~5주 정도 걸리던 운송 시간이 단축되고 그만큼 물류비도 줄어든다. 가전업계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운송 시간이 줄어들면 그만큼 재고 관리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며 “소비자의 반응을 바로바로 생산에 반영할 수 있다는 점도 눈에 보이지 않는 이득”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새 공장이 가동되면 미국 시장에서 가전 경쟁력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걸로 기대한다. 특히 연구개발ㆍ디자인ㆍ판매ㆍ서비스에 이어 생산까지 가전 사업의 모든 활동을 미국서 벌일 수 있어 시너지가 날 전망이다. 지난해 미국 가전시장에서 15.7%의 점유율로 3위를 차지한 LG전자는 프리미엄 드럼세탁기 분야에서 10년 연속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임미진 기자 mijin@joongang.co.kr


LG전자 미국 세탁기 공장은

-위치: 테네시주 북부 클락스빌
-부지 면적: 125만
-건물 면적: 연면적 7만7000
-투자 금액: 2억5000만달러(약 2800억원)
-완공 시점: 2019년
-연간 생산규모: 대형 세탁기 100만대 
※자료: LG전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