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중근처럼 하려고"...손가락 자해한 태극기집회 남성

중앙일보 2017.03.01 18:03
1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3.1절 98주년 기념 태극기국민운동 및 구국기도회가 열렸다. 행사에 참가한 보수단체 회원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청운동 일대를 행진하고 있다. [사진 전민규 기자]

1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3.1절 98주년 기념 태극기국민운동 및 구국기도회가 열렸다. 행사에 참가한 보수단체 회원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청운동 일대를 행진하고 있다. [사진 전민규 기자]

삼일절을 맞아 대규모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 반대 '태극기집회'에서 스스로 손가락 절단을 시도한 50대 집회 참여자가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세종로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가 주최한 15차 집회 무대 뒷편에서 이모(51)씨가 손에 피를 흘리고 있는 것이 발견됐다. 경찰은 이씨를 인근 파출소로 데려가 응급처치를 해준 후 병원으로 옮겼다.
 
이씨는이날 서울 금천구 자신의 집에서 손도끼로 자신의 왼쪽 새끼손가락을 내리친 후 붕대를 감고 집회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손가락은 절단되지 않았다.
 
이씨는경찰에 "삼일절이라 안중근 의사처럼 해보고 싶었다'·'좌파가 너무 심해서'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구속된 것에 항의하기 위해 그랬다"고도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이씨는 가슴에 태극기 배지를 달고 팔에 성조기가 붙은 군복 모양의 상의를 입고 있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