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관위, '문재인 북한 국적' 조작 사건 조사 착수

중앙일보 2017.03.01 17:40 종합 19면 지면보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일 ‘위키백과’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이재명 성남시장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치인”이라는 허위사실을 유포한 사건에 대한 공식 조사에 착수했다. <본지 1일자 6면 참고> 선관위 관계자는 “사법당국과 공조해 유포자를 특정한 뒤 고의성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라며 “특정 후보를 낙선시키기 위한 목적이 확인되면 선거법을 적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도 사법당국의 즉각적인 수사를 촉구했다. 민주당은 2일 추미애 대표 명의로 사법 당국에 공식 수사를 요청하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