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병두 “홍준표는 아베…유죄 확신할 제보있어”

중앙일보 2017.03.01 16:32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일 “제가 (홍준표 지사의) 유죄를 확신할 수 있는 그런 제보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 민병두 의원 페이스북 캡처]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일 “제가 (홍준표 지사의) 유죄를 확신할 수 있는 그런 제보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 민병두 의원 페이스북 캡처]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일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성완종 리스트’ 사건 항소심에서 무죄를 받은 데 대해 “제가 (홍 지사의) 유죄를 확신할 수 있는 그런 제보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에서 요청하면 협조할 생각이다. 그가 남을 비판하는 것의 옳고 그름을 떠나 최종심에서 정치자금법 위반이 확정될 때 무슨 말을 할지 궁금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명시하지 않았다. 하지만 “그가 남을 비판하는 것의 옳고 그름을 떠나 최종심에서 정치자금법 위반이 확정될 때 그가 무슨 말을 할 것인지 궁금하다”고 적었다.

민 의원은 2012년 19대 총선에서 홍 지사와 서울 동대문을 지역구에서 맞붙었다. 이때 낙선한 홍 지사는 개표방송 직후 트위터로 곧장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민 의원은 홍 지사의 과거 정계 은퇴 선언과 관련 “봉사하는 제3의 인생을 살겠다고 했는데 대통령 후보까지 하겠다는 것을 보면 신뢰가 가지 않는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홍 지사를 트럼프가 아닌 아베에 비유했다. 그는 “억지 주장과 침탈의 언어가 비슷하다. 홍아베다”라고 비난했다. 민 의원은 “극단적인 증오의 감정을 동원한 아베식 정치를 하는 사람을 동원해 흥행을 하겠다는 것은 보수의 불행으로 귀결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민 의원은 c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 인터뷰도 “저는 그분의 유죄를 확신하고 있다. 상당히 믿을 수 있는 제보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 의원은 “그분은 수없이 많은 공약을 얘기했지만 그 공약을 지키려는 진전이 없었고, 이행한 바도 없다”며 “정말 그분이 경남도지사로 있는 것도 경남도민들한테는 불행”이라고 비난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