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랑삼아 '일베'에 올린 포탄 사진에 경찰 출동…알고보니 조명탄 탄피

중앙일보 2017.03.01 12:57
 40대 남성이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 폭발물 사진을 올려 경찰이 출동해 직접 회수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발단은 지난달 4일 오전 ‘일베’에 올라온 ‘폭탄 인증한다’는 제목의 게시물이었다. 해당 글에는 하얀색 81mm 박격포 포탄 사진과 함께 ‘불발탄인데... 신고하지 마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사진 속 포탄 옆에 게시자의 닉네임을 적은 종이를 함께 둔 포탄 ‘인증 글’ 이었다.

일베에 올라온 조명탄 탄피 사진. 서울 강서경찰서 제공

일베에 올라온 조명탄 탄피 사진. 서울 강서경찰서 제공


서울 강서경찰서는 글을 본 한 네티즌의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에 나섰다. 곧바로 일베 서버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게시자 A(48)씨의 가입자 정보와 주소지를 알아냈다.

경찰은 이 정보를 바탕으로 군 폭발물 전담반과 함께 지난 24일 A씨가 사는 경북 경산으로 찾아가 집을 덮쳤다. 그리고 군이 현장을 감정한 결과 A씨가 올린 사진 속 물건은 포탄이 아닌 조명탄의 탄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6년 전 경기 남양주의 한 버스정류장에서 우연히 탄피를 발견해 보관해 오다가 최근 자랑삼아 일베에 사진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괜히 쓸데 없는 글을 올려 먼 길 오시게 해 죄송하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경찰은 탄피를 회수해 군에 인계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행위는 점유이탈군용물횡령죄에 해당하지만 이미 공소시효가 지나 처벌은 불가능하다. 포탄 뿐 아니라 탄피도 마음대로 가져가면 죄가 될 수 있으니 인근 군부대나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