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립공원에서 즐기는 봄꽃…언제 어디로 가면 좋을까

중앙일보 2017.03.01 12:51
내장산국립공원에 핀 노루귀 [국립공원관리공단]

내장산국립공원에 핀 노루귀 [국립공원관리공단]

다가오는 3월 첫 주말과 휴일, 대체로 맑고 포근한 날씨가 될 것이라는 기상청 예보에 벌써 몸이 들썩인다.
국립공원으로 봄꽃 구경 나들이를 간다면 어느 국립공원으로 가서, 어떤 꽃을 보면 좋을까.

국립공원공단, 탐방 정보 공개
한려해상에서는 동백꽃이 절정
복수초와 노루귀 일찍 피어나
지리산 산수유도 개화 시작돼

계룡산국립공원에 핀 복수초 [ [국립공원관리공단]

계룡산국립공원에 핀 복수초 [ [국립공원관리공단]

일단 3월 초 설악산국립공원이라면 신흥사 주변에서 변산바람꽃이 피어나는 것을 볼 수 있고, 월악산이라면 만수계곡에서 복수초를 볼 수 있다.
치악산 구룡사 부근에서는 복수초·노루귀·너도바람꽃을, 계룡산 천정계곡에서도 복수초를, 변산반도 내변산~실상사 탐방로에서는 노루귀를, 한려해상국립공원 서이말등대에서 등대풀을 관찰할 수 있다.
다도해해상국립공원에 핀 동백꽃 [국립공원관리공단]

다도해해상국립공원에 핀 동백꽃 [국립공원관리공단]

물론 2월부터 피기 시작한 동백꽃도 있다.
한려해상국립공원의 지심도·내도·학동이나 다도해해상국립공원의 보길도 등지에서 절정으로 치닫는 동백꽃을 감상할 수 있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1일 국립공원별 봄꽃 관찰 시기와 장소 등을 담은 봄철 국립공원 탐방정보를 공개했다.
공원공단 측은 남쪽의 무등산과 내장산의 경우 복수초와 너도바람꽃·변산바람꽃·노루귀 등이 2월 중순부터 피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변산반도와 태안해안국립공원에서도 2월 말부터 복수초·노루귀 등의 야생화가 꽃망울을 활짝 터뜨렸다.
산수유 마을로유명한 지리산국립공원의 전남 구례군 산동면 일대에서는 3월 초부터 노란빛의 산수유와 생강나무가 피기 시작할 전망이다.
*자료:국립공원관리공단

*자료:국립공원관리공단

또 4월 중순부터는 속리산과 계룡산·월악산 국립공원 진입도로의 벚꽃이 장관을 이루겠고, 5월에는 소백산국립공원 연화봉 일대에서 철쭉이 만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국립공원 내 야생화 등 식물을 불법으로 채취하는 행위는 자연공원법에 의해 처벌을 받는다.
국립공원 관계자는 “야생화를 관찰할 때에는 손으로 만지지 않아야 하고, 사진을 찍기 위해 탐방로를 벗어나 출입이 금지된 장소로 들어가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