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헌법 정신 존중…서로의 다양성 인정해야”

중앙일보 2017.03.01 10:57
[중앙포토]

[중앙포토]



1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헌법의 정신과 가치를 존중하는 바탕 위에서 서로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조화와 균형을 이뤄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98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우리 사회는 최근의 일련의 사태로 국론이 분열되고 사회 갈등이 확대되고 있으며 서로를 반목·질시하는 현상까지 일어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선열들은 나라마저 빼앗겼던 캄캄한 암흑기에도 희망과 용기를 잃지 않고 조국 광복의 미래를 위해 분연히 일어섰다. 그것은 오직 나라 사랑의 일념이었다”며 “선열들의 이런 뜻을 받들기 위해서는 화합과 통합이 무엇보다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부터 비상한 각오로 국정안정과 위기극복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한일관계와 관련해서는 “(일본과) 경제·문화·인적교류 등 호혜적 분야에서의 협력은 지속해서 확대해 나갈 것”이라면서도 “확고한 원칙으로 과거사 문제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일본 정부도 역사를 있는 그대로 직시하면서 미래세대 교육과 과거사의 과오를 반성하는 데 진정성 있고 일관성 있게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는 북핵 문제 관련, ”무도한 북한 정권의 도발에 강력히 대응해 나가겠다”며 “확고한 안보태세를 유지하면서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이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을 포기할 수밖에 없도록 해나갈 것”이라 밝혔다.
 
이어 “정부는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토대로 북한의 어떠한 도발과 위협도 단호히 응징하겠다”며 “유엔안보리 결의 등의 제재와 압박을 더욱 강화하여 북한이 잘못된 셈법을 바꾸도록 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한미연합의 억제 및 방어능력을 배가하여 북한 스스로 핵무기가 소용없다는 것을 깨닫게 할 것”이라며 사드 배치에 대한 정부의 확고한 입장을 다시 한번 드러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