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아카데미 수상 실수에 "정치 신경 쓰니까 그렇지"

중앙일보 2017.03.01 00:49
배리 젱킨스 감독. 그는 트럼프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대항한 ‘미국시민자유연맹’을 지지하며 파란 리본(원 안)을 달고 나왔다. [로스앤젤레스 AP=뉴시스]

배리 젱킨스 감독. 그는 트럼프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대항한 ‘미국시민자유연맹’을 지지하며 파란 리본(원 안)을 달고 나왔다. [로스앤젤레스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발표에서 실수를 저지른 것은 정치에 신경 썼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각) 현지 매체 브레이트바트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그들이 정치에 너무 집중해 결국 (시상식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좀 슬펐다. 오스카의 매력을 잃었다"며 "나도 오스카에 가봤지만 뭔가 특별한 게 없었고 그런 식으로 끝낸 것은 슬펐다"고 덧붙였다.
 
지난 2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최고 영예인 작품상이 '문라이트'가 아닌 '라라 랜드'로 잘못 발표되는 소동이 벌어졌다.
 
이는 발표자들이 다른 부문 수상작이 적힌 봉투를 잘못 전달받아 일어난 배달 사고로 밝혀졌다.
 
이날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정치적 발언들이 다수 나왔다.
 
사회자 지미 키멀은 "지난해 오스카상이 인종차별적이라는 얘기가 나왔는데 올해는 쑥 들어갔다. 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덕분"이라고 말했다.
 
시상자로 무대에 선 배우 가엘 가르시아 베르날은 "배우들은 모두 이주 노동자들"이라면서 "멕시코인으로서, 라틴아메리카 출신으로서, 이주노동자로서, 그리고 한 인간으로서, 저는 우리를 분리하는 그 어떠한 장벽에도 반대한다"고 밝혀 트럼프 대통령이 추진 중인 반(反)이민 행정명령을 비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