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 광주 2.28 민주화운동 지지로 결속 과시

중앙일보 2017.02.28 13:55
대구·광주의 '달빛(달구벌-빛고을)동맹'이 두 도시의 민주화운동 지지로 더 굳건해졌다. 대구시와 2·28민주운동기념사업회는 28일 달서구 두류공원 2·28학생의거기념탑 앞에서 제57주년 2·2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했다. 대구시가 2·2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 추진하는 과정에 이뤄진 행사여서 더 뜻이 깊었다. 
2·28은 1960년 경북고·경북여고 등 대구지역 8개 고교생이 자유당 정권의 독재와 부정부패에 맞서 일어난 정부 수립 이후 첫 민주화운동으로 이후 3·15마산의거, 4·19민주혁명의 도화선이 됐다.[사진 대구시]

2·28은 1960년 경북고·경북여고 등 대구지역 8개 고교생이 자유당 정권의 독재와 부정부패에 맞서 일어난 정부 수립 이후 첫 민주화운동으로 이후 3·15마산의거, 4·19민주혁명의 도화선이 됐다.[사진 대구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축사를 보냈다. 권영진 시장이 대신 읽었다. "2·28 민주운동 57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대구와 광주의 마음이 하나로 모아졌다. 지역과 세대를 넘어 민주주의 소중한 자산을 발전시켜 나가자"고 했다. 
2·28은 1960년 경북고·경북여고 등 대구지역 8개 고교생이 자유당 정권의 독재와 부정부패에 맞서 일어난 정부 수립 이후 첫 민주화운동으로 이후 3·15마산의거, 4·19민주혁명의 도화선이 됐다.[사진 대구시]

2·28은 1960년 경북고·경북여고 등 대구지역 8개 고교생이 자유당 정권의 독재와 부정부패에 맞서 일어난 정부 수립 이후 첫 민주화운동으로 이후 3·15마산의거, 4·19민주혁명의 도화선이 됐다.[사진 대구시]

행사는 권영진 대구시장과 2·28기념사업회 회원 및 시민 등 700여 명에다 멀리 광주에서 온 인사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특히 광주에서는 윤장현 광주시장 등이 영·호남 상생 발전을 위해 먼 길을 달려왔다.
왼쪽부터 이은방 광주시의회 의장, 권영진 대구시장, 윤장현 광주광역시장, 류규하 대구시의회 의장.

왼쪽부터 이은방 광주시의회 의장, 권영진 대구시장, 윤장현 광주광역시장, 류규하 대구시의회 의장.

대구와 광주는 지난해 광주에 30㎝ 가까운 폭설이 내리자 대구시가 제설차량 5대와 인력을 보내 제설을 지원한데 이어 광주가 대구의 민주화운동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데 힘을 보태 달빛동맹의 끈끈함을 과시했다. 앞서 지난해 권영진 대구시장은 광주 5·18기념식에도 참석했다. 
2·28은 1960년 경북고·경북여고 등 대구지역 8개 고교생이 자유당 정권의 독재와 부정부패에 맞서 일어난 정부 수립 이후 첫 민주화운동으로 이후 3·15마산의거, 4·19민주혁명의 도화선이 됐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대구시와 2·28민주운동기념사업회는 28일 달서구 두류공원 2·28학생의거기념탑 앞에서 제57주년 2·2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했다. 행사는 권영진 대구시장과 2·28기념사업회 회원 및 시민 등 700여 명에다 멀리 광주에서 온 인사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사진 대구시]

대구시와 2·28민주운동기념사업회는 28일 달서구 두류공원 2·28학생의거기념탑 앞에서 제57주년 2·2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했다. 행사는 권영진 대구시장과 2·28기념사업회 회원 및 시민 등 700여 명에다 멀리 광주에서 온 인사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사진 대구시]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