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만화에 소질있던 친구" "롤렉스 방 구경도" 김정남 친구들 증언

중앙일보 2017.02.26 20:54
북한 김정일 위원장의 장남 김정남.

북한 김정일 위원장의 장남 김정남.

김정남의 학창시절 친구들은 그를 비밀스러우면서도 유쾌한 사람으로 기억했다.
 
프랑스 일간 르몽드는 25일(현지시간) 주말판 신문인 매거진 'M'의 '평양의 저주받은 아들' 기사에서 모스크바의 프랑스계 국제학교(초등)부터 제네바의 고교 시절까지 김정남과 학창 시절을 함께 한 5명을 인터뷰했다.
 
1980년대 김정남과 스위스 제네바의 국제학교를 함께 다닌 '델핀'이라는 친구는 그가 그림을 잘 그렸다고 회고했다. 델핀은 "재능이 있고 유머가 있어 곧바로 만화계로 진출할 수 있었을 것이다. 그가 북한의 권좌에 올랐다면 지금과는 많은 것이 달라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네바에 오기 전 김정남은 모스크바에서 프랑스계 초등학교에 다녔다고 한다. 
 
모스크바에서 5학년 때 친했다는 한 친구는 김정남의 성을 리(Ri)로 기억했다.
 
한번은 친구들을 불러 집을 구경시켜줬는데 모스크바 시내 아파트의 한 층을 통째로 쓰고 있었고, 롤렉스 시계와 몽블랑 만년필 등 고가의 제품들이 빼곡히 들어찬 방을 구경시켜주기도 했다고 한다.
 
김정남의 집에서는 10여 명의 어른이 김정남과 그의 사촌의 시중을 들었고 운전기사가 있는 고급 승용차를 타고 학교를 오가는 등 다른 학생과 크게 달랐다고 밝혔다. 
 
르몽드가 인터뷰한 친구들은 김정남을 얘기할 때 신사적이고 잘 눈에 띄지 않으며, 유쾌하면서도 평범한 사람으로 묘사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