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욕서 이상형 만난 이상민…건물주에 변호사

중앙일보 2017.02.26 20:03
사진=채널A '잘 살아보세' 캡처

사진=채널A '잘 살아보세' 캡처

사진=채널A ‘잘 살아보세’ 캡처

사진=채널A ‘잘 살아보세’ 캡처

'돌싱' 이상민이 미국 뉴욕에서 운명의 여인을 만났다.

25일 방송된 채널A ‘잘 살아보세’100회 특집에서 이상민은 미국 뉴욕을 찾았다.

이날 이상민은 숙소 앞에서 미모의 한 외국인 여성을 보고 첫눈에 반해버렸다. 안젤리나 졸리를 닮은 외모로 이목을 집중시킨 그녀는 멤버들이 묵는 숙소의 건물주였고, 뉴욕에서 변호사로 일하고 있다고 밝혀 이상민을 두 번 반하게 했다.

이상민은 “이 숙소를 잡길 잘했다. 맨해튼의 여신을 만났다”라며 본인의 룰라 활동 당시 뮤직비디오를 보여주며 적극적으로 대시했다.

또 “뉴욕 일정 마지막 날 같이 저녁을 먹는 건 어떠냐?”라며 데이트신청을 하기도 했다.

이에 탈북미녀는 “상민 동지가 사심방송을 하고 있다. 뉴욕에 색시를 만들러 온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