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경필 "연소득 2천만원 보장" 일자리 공약 발표

중앙일보 2017.02.26 14:40
 대선 출마를 선언한 바른정당의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연 2000만원의 소득을 보장하는 ‘사회공헌형 기본근로’ 정책을 내놨다.


남 지사는 26일 여의도 바른정당 당사에서 ‘일자리 넘치는 대한민국’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가졌다. 남 지사는 이번에 내놓은 기본근로 공약을 ‘한국판 뉴딜 정책’이라고 소개했다.
남경필 경기지사.

남경필 경기지사.



사회공헌형 기본근로 정책은 지역 재생ㆍ사회 통합ㆍ재난 안전ㆍ환경 보전 등의 분야에 1~3년짜리 일자리 10만 개를 만들어 연 소득 최저 2000만 원을 지급하는 방식이다. 초기에는 정부가 주도적으로 지원하고, 이후 민간과 사회적 경제 영역으로 사업을 이전한다.


남 지사는 정책 실행에 필요한 예산은 기업소득 환류세제를 강화하고 법인세 최저한세 인상 등을 통해 2조원을 마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판교테크노밸리를 벤치마킹한 ‘플랫폼 도시’를 전국에 10곳 조성해 양질의 일자리 30만 개를 만든다고 약속했다.

‘유턴기업법’을 만들어 해외에 진출했다가 국내로 돌아온 기업을 지원하고 전국의 제조업 산업단지를 4차 산업혁명 플랫폼으로 전환하는 구상도 내놨다.

이와 함께 ▶청년통장 운영 ▶전국 산업단지에 청년근로자 기숙사 1만 호 건립 ▶권역별 스타트업 캠퍼스 조성 등 청년 일자리를 늘리는 ‘3업(up)’ 정책도 발표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