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경필 "바른정당 죽어가고 있다"...바른정당, 오늘부터 비상시국회의 가동

중앙일보 2017.02.26 14:24
 바른정당 대선 주자인 남경필 경기지사는 26일 “바른정당은 지금 좌표를 잃고, 서서히 죽어가고 있다”며 “살아나는 유일한 길은 사즉생((死卽生)의 각오”라고 말했다.

남 "살아나는 유일한 길은 사즉생의 각오"


남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바른정당이 창당 한 달을 맞았다. 출범 직후 20%에 육박하던 지지율은 5~6%까지 곤두박질쳤다. 낮은 지지율보다 더 큰 걱정은 당에 대한 국민의 ‘무관심’”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남 지사는 그 이유로 “우리 자신의 정체성에 혼란을 느끼는 듯하다. 무엇보다 국민 앞에 한 약속을 너무도 쉽게 뒤집고 있다. 왜 그리됐는지 설명도 없다. 그러다 보니 국민에게 신뢰와 안정감을 주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선거연령 18세 하향’을 하루 만에 번복하고, 공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과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을 위한 ‘특검법 개정안’ 등에 갈팡질팡 행보를 보인 점을 지적했다. 
 
그는 이어 “민심의 바다에 몸을 던진다”, “함께 결정한 방향으로 끝까지 간다”, “그 방향은 누구도 뒤집지 못한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다” 등 네 가지를 ‘바른정당의 살 길’로 제시했다.
 
이날 바른정당은 오후 8시부터 여의도 당사에 비상시국회의를 연다. 이날을 시작으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이 나올 때까지 평일 저녁 8시에 회의체를 가동할 예정이다. 앞서 분당 전인 새누리당 시절에도 바른정당 창립 멤버들을 중심으로 비상시국회의를 운영한 바 있다. 당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해법과 당의 진로를 모색했었다. 다시 시국회의를 가동하는 것은 초심으로 돌아가 당의 활로를 찾고 탄핵 정국의 위기 상황 극복을 위해 머리를 맞대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박유미 기자yumi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