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홈런 2개 허용' 오승환, WBC 대표팀 합류위해 귀국길

중앙일보 2017.02.26 10:29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마무리 투수 오승환(35)이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 합류를 앞두고 치른 시범경기에서 홈런 2방을 얻어맞으며 부진했다.


오승환은 26일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로저딘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에서 팀이 3-1로 앞선 3회 말 등판해 1이닝 3피안타(2홈런)·3실점을 기록했다. 오승환은 1사 후 마틴 프라도에게 중전안타를 허용한 뒤 크리스티안 옐리치에게 우측 담장을 넘는 투런홈런을 얻어맞았다. 옐리치는 미국 국가대표로 WBC에 참가한다. 역시 미국 WBC 대표인 지안카를로 스탠튼을 3루 땅볼로 잡아냈으나 저스틴 바우어에게 솔로포를 내주고 역전을 허용하고 말았다. 오승환은 AJ 엘리스를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이닝을 마쳤다. 경기는 접전 끝에 마이애미의 8-7 승리로 끝났다.


오승환은 27일 귀국해 28일부터 WBC 한국 대표팀 훈련에 합류한다. 오승환은 대표팀의 유일한 메이저리거다. 세인트루이스는 오승환이 대표팀 합류하기 전에 시범경기 한 경기 등판을 원했다. 올 시즌 처음이자 마지막 시범경기에 나선 오승환은 홈런 2방을 내주며 개운치 않은 상황에서 귀국길에 오르게 됐다. 지난해 오승환은 정규시즌에서 홈런 5개만 허용했고, 한 경기에 2홈런 이상을 맞은 적은 없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