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IN 몰리터 감독 "박병호 홈런, 아름다웠다"

중앙일보 2017.02.26 10:11
"아름다운 홈런이었다."
박병호

박병호


폴 몰리터 미네소타 트윈스 감독이 시범경기에서 홈런을 터뜨린 박병호(31)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병호는 26일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의 제트블루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시범경기에서 2회 초 선두타자로 등장,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28m짜리 대형 홈런을 터뜨렸다. 전날 2루타 포함, 2타수 2안타를 기록한 데 이어 이틀 연속 맹타를 휘둘렀다. 


미네소타 지역 신문 '미네소타 파이어니어 프레스'의 마이크 버라디노 기자는 이날 경기 후 몰리터 감독의 발언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전했다. 몰리터 감독은 박병호에 대해 "타석에서 흠 잡을 데 없었다. 홈런은 아름다웠고, 투스트라이크 이후 희생플라이도 좋았다"고 말했다. 이날 박병호는 2회 솔로홈런에 이어 2-2로 맞선 3회 초 1사 만루에서 1타점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쳤다. 


이어 몰리터 감독은 "기술적으로 지난해와 같아 보인다. 하지만 사고방식(mindset)에서 큰 변화가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스윙 스피드가 떨어졌다고 판단되거나 좀 더 빨리 휘둘러야 한다고 생각할 때 리듬에 변화를 주는 것을 보면 이런 기술적인 부분은 지난해와 크게 다르지 않다는 설명이다. 몰리터 감독은 박병호가 이번 스프링캠프 직전 40인 로스터에서 제외돼 마이너리그로 소속이 바뀌면서 정신 무장을 확실히 하고 있는 점을 눈여겨보고 있는 것이다.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경기 후 “박병호가 이번 시범경기에서 뜨거움(hot)을 유지하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40인 로스터에 자리를 얻으려 하는 박병호가 2경기 연속 화력을 보였다'며 '박병호는 전날 경기에서도 2타수 2안타를 쳤다. 케니스 바르가스와 주전 지명타자 자리를 경쟁한다'고 전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