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너무 예쁘다" 전소미가 극찬한 여동생 미모

중앙일보 2017.02.26 09:09
[사진 전소미 인스타그램]

[사진 전소미 인스타그램]

가수 전소미(15)가 SNS를 통해 친동생 전에블린 양의 사진을 공개했다.
 
전소미는 26일 인스타그램에 "진짜 내 동생이지만 너무 예쁘다"며 자신의 여동생을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꽃받침 포즈를 한 채 카메라를 응시하는 동생의 모습이 담겨 있다.
 
전소미는 "(동생이) 내 립스틱 몇 개를 혼자 발랐다"며 "(그 모습이) 너무 예뻐서 나도 모르게 사진을 찍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넌 커서 뭐가 되려고♥"라며 '동생 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