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힙합은 장르, 랩은 음악 … 직설적 감정 분출이 매력

중앙선데이 2017.02.26 01:44 520호 11면 지면보기
힙합과 랩 구별 못하는 당신에게
힙합은 자유로운 감정 표현을 무기로 다양한 매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유재석(MBC 무한도전), 비와이(엠넷 쇼미더머니5 우승자), 양희경과 피타입(JTBC 힙합의 민족).

힙합은 자유로운 감정 표현을 무기로 다양한 매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유재석(MBC 무한도전), 비와이(엠넷 쇼미더머니5 우승자), 양희경과 피타입(JTBC 힙합의 민족).

힙합과 랩은 젊은 세대를 대표하는 문화코드가 됐다. ‘쇼미더머니’ ‘힙합의 민족’ ‘무한도전’ 등 TV 예능 프로그램도 힙합과 랩이 점령한 상태다. 그럼에도 50대 이상에게 힙합은 ‘다가가기엔 먼 당신’이다. 그래서 준비했다. 힙합과 랩을 구분하지 못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힙합 사용설명서다.

90년대 수입된 이후 최근 주목
주류 문화에 싫증 난 젊은층 열광

눈치 안 보고 격한 표현도 사용
그들의 머릿속 볼 수 있는 도구

비트만 있으면 악기도 필요 없이
어떤 생각이든 자유롭게 전달

 
우선 당신이 자신있는 개념과 역사부터 다루자. 결론부터 말하자면 랩과 힙합은 전혀 다른 개념이다. 랩(rap)은 번역하자면 지껄이다는 뜻으로 빠른 말을 하듯 내뱉는 행위를 말한다. 랩의 출생일은 1970년대 무렵이고 출생지는 미국 뉴욕시 맨해튼 북쪽 브롱크스 지역이다. 춤을 추며 노래를 즐기는 클럽에서 활동하던 DJ들이 LP 레코드를 재생하면서 몇 가지 말을 덧붙였는데 그게 랩의 시작이었다. 그래서 출생일을 특정하기 힘들다. 신문이나 TV에서 당신이 한 번쯤은 접했을 래퍼(rapper)란 단어는 굳이 번역하자면 랩을 부르는 가수를 말한다.
 
그렇다면 힙합이란 용어는 어디서 처음 등장했을까. 힙합 전문 매거진 리드머의 강일권 편집장은 “힙합이란 말을 누가, 어떤 뜻으로 처음 사용했는지는 완전히 밝혀진 바가 없다”며 “그 안에 담긴 의미에 관한 것 또한 여러 설이 있다”고 말했다.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 힙합이란 단어가 상업적으로 알려진 건 79년 발매된 미국 그룹 슈거힐 갱(the sugarhill gang)의 곡 래퍼스 딜라이트(rapper’s delight)를 통해서다. 미국 힙합 칼럼니스트 시어 세라노는 2015년 펴낸 책 『더 랩:힙합의 시대(the rap year book)』에서 “래퍼스 딜라이트가 랩 음악의 시작점은 아니지만 상업적으로 성공한 첫 랩 음악이라고 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현대적인 힙합이 하나의 음악 장르로 공식적으로 인정받게 됐다”고 적었다. 이후 힙합은 랩과 역동적인 춤을 포괄하는 장르가 됐다. 여기서 다시 정리하자면 랩 음악은 있지만 랩 장르는 없다. 힙합이란 장르만 존재할 뿐이다.
 
개념 정리를 끝으로 설명서 중반을 넘어섰다. 이제부턴 어렵지 않다. 미국에서 생겨난 힙합이 한국으로 건너온 건 90년대 초반이다. 서태지와 아이들, 듀스 등이 대표적인 ‘수입상’이다. 서태지가 손을 흔들며 부르던 ‘난 알아요/ 이 밤이 흐르고 흐르면/ 누군가가 나를 떠나 버려야 한다는/ 그 사실을 그 이유를/ 이제는 나도 알 수가 알 수가 있어요’가 바로 랩이다.
 
그렇다면 90년대 초반 수입된 힙합이 최근 주목받고 있는 건 왜일까. 서정민갑 대중음악의견가는 “90년대 국내 힙합이 대중음악 장르에서 어느 정도 위치를 차지했지만 화젯거리로 떠오르진 못했다. 힙합이 최근 큰 화젯거리가 된 건 미국 등에서 주요 차트를 점령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고 이런 문화적 흐름이 국내로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힙합을 주류에서 벗어난 하위문화(subculture·서브컬처)로 해석하는 전문가도 있다. 이대화 대중음악평론가는 “주류 대중음악에 대한 반발로 태어난 서브컬처는 어느 시대에나 존재했다. 과거 록 음악이 유지하던 서브컬처 자리를 현재는 힙합이 담당하고 있다”며 “주류 문화에 싫증 난 젊은이들이 힙합을 즐기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힙합이 서브컬처로 떠오르면서 대중음악을 이해하는 세대 간 간극이 커졌다”고 진단했다.
지난 10일부터 전파를 탄 랩 배틀 TV 프로그램 고등래퍼의 한 장면. [사진 엠넷]

지난 10일부터 전파를 탄 랩 배틀 TV 프로그램 고등래퍼의 한 장면. [사진 엠넷]

 
이런 진단이 나오는 건 힙합이 클래식·록·발라드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젊은 음악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당신이 쉽게 다가서기 힘든 것이다. 그럼에도 힙합은 모두에게 열려 있다. 힙합이 본질적으로 솔직한 음악이기 때문이다. 다른 장르와 달리 힙합엔 작사가가 따로 없다. 랩을 하는 래퍼 본인이 작사가다. ‘힙합의 민족’을 연출한 송광종 JTBC PD는 “랩을 쓰지 못하면 래퍼가 아니다. 랩은 보편적인 얘기가 아니라 래퍼가 생각하는 스토리나 불만 등 개인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다. 발라드 등 기존 음악이 감정을 꾹 누르는 음악이었다면 힙합은 감정을 그대로 드러낸다”고 말했다.
 
힙합은 또 직설적이다. 래퍼의 생각이 곧바로 음악에 들어간다. 래퍼의 허세와 자랑, 푸념과 사랑이 랩에 담긴다. 10~20대 젊은 세대는 이에 열광한다. 강일권 편집장은 “랩은 90년대 이후 젊은 층에서 항상 인기였다. 세월이 흘러 지상파를 비롯해 랩 콘텐트가 노출되는 매체가 늘면서 파급력이 커지고 체감도가 높아졌다”며 “기존 가요에서 접할 수 없는 직설적인 표현과 내용을 들을 수 있어 인기였다. 최근에는 래퍼들이 돈을 많이 벌고 스타가 되는 것을 보고 청소년들이 장래희망으로 삼는 경우가 많아졌다”고 말했다. 힙합은 요즘 젊은이들의 머릿속을 들여다볼 수 있는 도구가 될 수 있다. 사회 비판 랩이 대표적이다.
 
‘아파도 청춘이라더니 아픈 만큼 성장한다더니/ 결국 그냥 참으라는 소리 하려 그랬을까/ 아프면 청춘이라더니 진짜 아파서 아프다고 말했더니/ 결국 그냥 가만히 있으래 그냥 가만히 참고 있으래/ 아프면 환자겠지 그게 무슨 청춘이야’(래퍼 디지의 ‘아프니까 청춘이다’ 중).
 
‘요즘 내 나이 애들 만나면/ 다 평온하게 말해/ 이 나란 망해가 나도 이민이나 가게/ 다 살아남진 못해도 멸종은 공평해/ 다 한탕해 빨은 뒤에 째는 게 목표래/ 인정해 솔직히 너도 돈 좋잖아/ 너도 달력에 담에 받을 날들 적잖아/ 꼼수 쓰지 말고 그냥 열심히 하라던/ 아부지도 퇴근길 로또 하루 하나씩/ 경제는 똥통 생존 강박 드세’(래퍼 화지의 ‘상아탑’ 중).
힙합 열풍을 몰고 온 엠넷의 음악 프로그램 ‘쇼미더머니5’ 마지막 장면. [사진 엠넷]

힙합 열풍을 몰고 온 엠넷의 음악 프로그램 ‘쇼미더머니5’ 마지막 장면. [사진 엠넷]

 
서정민갑 대중음악의견가는 “욕설을 담은 발라드 음악은 없다. 하지만 힙합에선 격한 표현이 어색하지 않다. 10~20대는 이런 격한 표현에 익숙한 세대다. 절제하지 않고 눈치를 보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TV 예능 프로그램 ‘힙합의 민족’에 출연해 속사포 랩을 선보인 연극배우 이용녀(61)씨는 “랩이 참 좋은 게 있다. 지금 가지고 있는 상황을 말로 표현을 하는 거다. 부끄러워 이야기하지 못하는 것도 랩을 통하면 어렵지 않게 자기 이야기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아이들 귀에 꽂힌 이어폰 사이로 새어 나오는 욕설과 비속어가 걱정되는 당신에겐 이런 글을 드린다. “욕설은 랩의 쾌감이자 매력 중 하나다. 중요한 건 그 욕설이 얼마나 적재적소에 쓰였느냐다. 영화에서도 효과적으로 쓰인 욕설은 굉장한 재미와 쾌감을 준다. 비슷한 이치다.”(강일권 편집장)


힙합의 본질은 자유 그 자체다. 미국 래퍼 로드 자마르는 이를 두고 “우리는 아무것도 아닌 것을 무엇인가로 만들었다(We creates something from nothing). 그게 힙합 정신이다. 악기도 없었고 아무것도 없었다. 레코드 음반 하나만 가지고 음악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2012년 개봉된 다큐멘터리 아트 오브 랩에서다. 서정민갑 대중음악의견가는 “힙합은 비트만 있으면 어떤 생각이든 자유롭게 전달할 수 있다. 악기도 필요 없고 목소리만 있으면 무엇이든 만들 수 있다. 그런 즉성성·자유로움이 바로 힙합이고 힙합에 포함된 에너지”라고 말했다.
 
대표적인 힙합 용어 정리 
라임(rhyme) 랩의 가장 기본적인 요소로 가사를 구성할 때 각운이나 두운을 맞춰 랩에 운율을 더하는 기술이다. 음의 고저나 강약을 이용해 라임을 맞출 수도 있다. ‘나는 태극기 너는 호루라기’라는 랩을 예로 들면 ‘나’, ‘너’, ‘기’라는 단어가 운율을 더하는 라임이다.
 
플로(flow) 래퍼의 목소리, 속도, 발음, 스타일 등을 통틀어 말한다.
 
스웨그(swage) 허세, 자유로움, 가벼움을 뜻하는 단어로 잘난 척을 하거나 으스대는 기분을 표현하는 힙합 용어다. 허세 넘치는 동작이나 명품 패션, 주렁주렁 걸친 금 목걸이 등도 힙합을 대표하는 스웨그 문화다.
 
디스(diss) 힙합으로 상징되는 문화에서 디스와 리스펙을 빼놓을 수 없다.
디스는 풍자적인 랩을 통해 상대방을 비꼬거나 비판하는 것을 말한다. 래퍼들은 디스랩을 통해 실력을 뽐내거나 자신과 다른 스타일의 래퍼를 공격하기도 한다. 1990년대 미국에선 이런 디스 문화가 총격전으로 이어져 래퍼들이 총에 맞아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절다 랩 가사를 까먹거나 박자를 놓치는 것을 말한다. 신체적 장애를 가진 이들을 비하하는 뜻도 담고 있어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는 비판도 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