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남 암살 4번째 용의자 붙잡혀…북한 국적의 리정철

중앙일보 2017.02.18 15:27
리정철을 체포했다는 말레이시아 경찰 발표 자료. [출처 말레이시아 경찰]

리정철을 체포했다는 말레이시아 경찰 발표 자료. [출처 말레이시아 경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 사건의 네번째 용의자가 말레이시아 경찰에 붙잡혔다.

18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경찰은 전날 밤 셀랑고르 주 쿠알라룸푸르 시내에 잘란 쿠차이 라마의 한 아파트를 급습해 북한 국적의 용의자 리정철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현지의 한 매체는 이와 관련 리정철이 경찰에 수배 중이라는 사실을 알고 이 아파트에 숨어 지냈다고 보도했다. 리정철은 만 46세(1970년 5월 6일생)로 말레이시아 이민국에서 외국인 노동자에게 발급하는 신분증인 i-KAD를 소지하고 있었다.

i-KAD는 외국인 노동자가 이민국에 1년 기한의 노동허가를 갱신할 때 발급된다. 리정철이 북한 정찰총국 소속 공작원인지 누군가에 고용된 청부업자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북한 신분증을 소지한 첫 체포 용의자여서 사건을 푸는 중요 열쇠가 될 것으로 현지 언론은 보고 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