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탄핵 반대단체 '국민저항본부' 발족…"사즉생 국민저항권 발동"

중앙일보 2017.02.18 15:17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이 18일 홈페이지를 통해 '국민저항권'을 발동할 것이라며 탄핵 반대 단체들이 모인 국민저항본부를 발족한다고 밝혔다.
정광용 탄기국 대변인은 "언론과 국회, 검찰, 특검에 이어 이정미 헌법재판소 소장까지 고영태 일당이 설계한 대로 움직이고 있다"며 "특검은 이런 희대의 사기꾼을 구속 수사할 생각은 커녕 아예 수사 자체를 하지 않겠다고 공언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입법, 사법, 행정부 모두 대한민국의 모든 시스템이 고영태 일당의 설계와 작업대로 정지한 것"이라며 현재의 상황이 '국가반란사태'라고 규정했다.

한편, 정 대변인은 이날 자유한국당을 포함한 여야 정치권 모두가 탄핵의 배후라고 주장했다.
그는 "국가 반란 사태의 배후에는 정상적인 선거를 거치지 않고 하루라도 빨리 정권을 찬탈하려는 야권이 있고, 자유한국당이 있고, 배신자들의 무리 바른정당이 있다"며 "우리는 이 자리에서 '죽으면 살리라'는 사즉생의 각오로 선포한다. 대한민국 헌법 정신에서 보장한 '국민저항권'을 발동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