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허지웅 8년간 멀리했던 동생 허태웅 등장 “동생 술버릇 고치려다…”

중앙일보 2017.02.18 14:56
방송인 허지웅 동생이 최초로 방송에 모습을 드러냈다. [사진 SBS 캡처]

방송인 허지웅 동생이 최초로 방송에 모습을 드러냈다. [사진 SBS 캡처]

방송인 허지웅 동생이 최초로 방송에 모습을 드러냈다.

1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아들의 특별한 손님’이라는 제목으로 허지웅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허지웅의 집에는 허지웅 동생 허태웅씨가 찾아왔다. 동생의 등장에 허지웅 어머니는 “아이 깜짝이야. 쟤 언제 저기를 갔지?”라며 놀랐다.

서장훈은 “서지석 닮았다”고 했고, 허지웅 어머니는 “한참 예쁠 때는 주진모 닮았다고 했다”고 한마디 했다.

허지웅은 이날 동생 허태웅씨를 자신의 결혼식 이후 처음 만나는 것이라고 했다. 동생은 “형 결혼식 하고 그때가 마지막이다. 7~8년 만이다”고 말했다.

이에 허지웅은 “동생이 취중에 저한테 실수를 해서 처음에는 버릇을 고치려고 시작했던 게 생활도 달라지고 지역도 달라졌었다. 그러다가 어색함을 풀고자 초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허지웅 허태웅 형제의 화해 모습을 지켜보던 허지웅 어머니는 눈을 떼지 못했고 “얼마나 놀랐는지 지금도 가슴이 뛴다”고 털어놨다.

그동안 형 허지웅과는 달리, 동생은 엄마와 자주 왕래하며 ‘딸 같은 아들’로 살뜰히 엄마를 챙겨온 것으로 드러났다.

허지웅은 슬며시 “엄마가 시집가면 싫어할 거야?”라고 엄마의 재혼에 대한 동생의 생각을 물어봤다. 동생은 “엄마가 좋으면 좋다. 엄마의 판단에 맡길 것이다”라고 답했다. 두 아들이 한마음으로 엄마의 행복을 바랐다.

이어 허지웅은 어머니가 연애를 하고 싶은 마음이 있는 지를 물었고 동생은 “그런 것은 아닌 것 같다”며 엄마의 마음을 추측했다. 이에 MC신동엽은 “아들 입장에서는 분명히 걱정되는 부분이다”라고 아들의 입장을 대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