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기 대통령, 넌 알고 있니?"…구글·네이버 검색량 보니

중앙일보 2017.02.18 13:28
2008년 미국 대선에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경쟁 후보들을 줄곳 앞서더니 대통령에 당선됐다. 여론조사 얘기가 아니다. 구글 검색량 얘기다.

검색엔진에서 사람들이 어떤 후보의 이름을 더 많이 검색했을까를 보면, 차기 대통령에 누구의 이름이 오를 것인지 미리 알 수 있을까. 당시 미국 대선을 시작으로 이 같은 연구가 속속 나오고 있다. 2016년 미국 대선에서도 힐러리 클린턴 당시 후보가 앞선 것으로 보였던 여론조사와 달리 도널드 트럼프 당시 후보의 검색량이 더 많았다. 여론조사도 못 맞추는 대선 결과를 데이터는 이미 알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사진 구글 트렌드]

[사진 구글 트렌드]

지난 90일 동안 구글에서 어떤 인물의 이름이 가장 많이 검색됐는지 알아봤다. 비교에 쓰일 이름을 선정한 기준은 17일 한국갤럽이 발표한 대선주자 지지율 자료를 바탕으로 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다.

검색어의 상대량 변화를 보여주는 구글 트렌드 분석 결과 2월14일 기준으로 상대적으로 가장 검색량이 많았던 인물은 안 지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 트렌드는 검색량을 100분위로 나누고, 비교되는 다른 키워들과의 차이를 보여주는 방식이다.

안 지사의 검색 상대량은 69로, 문 전 대표의 59를 앞섰다. 안 전 대표는 15를 기록했고, 황 권한대행은 11로 나타났다.

안 지사의 검색량은 지난달 30일을 기점으로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이다. 1월 중순 17 정도를 보였던 안 지사의 검색량은 2월2일 70까지 치솟았다. 지난 5일부터 현재까지 문 전 대표와 안 지사의 검색량은 늘거나 줄기를 반복하며 다른 경쟁자들을 크게 앞서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 네이버 트렌드]

[사진 네이버 트렌드]

국내에서는 검색 서비스로 구글보다 네이버가 더 많이 쓰이는 실정이다. 네이버의 통계는 어떨까? 네이버 트렌드는 총 3가지 키워드 비교분석을 지원하므로 문 전 대표와 안 지사, 안 전 대표를 비교하는 것으로 압축했다.

네이버 트렌드 분석에서도 안 지사의 검색량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안 지사는 6일을 기준으로 81을 기록했다. 문 전 대표는 51, 안 전 대표는 31이었다.

안 지사의 검색량은 지난해 12월을 기점으로 현재까지 큰폭으로 상승하고 떨어지기를 반복하는 모양새다. 1월 중순 이후부터는 경쟁자를 크게 따돌리는 검색량을 보이며 1위를 이어오고 있다. 경쟁자들의 검색량이 지난해 12월 이후 지금까지 큰 굴곡 없이 유지되고 있다는 점과 비교되는 부분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