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혼여행은 여기로 가겠어!…신혼부부 가장 많이 찾은 허니문은?

중앙일보 2017.02.18 11:15
지난해 신혼부부들이 가장 많이 떠난 허니문 여행지는 인도양 섬나라 몰디브가 1위로 조사됐다.[사진 클럽메드]

지난해 신혼부부들이 가장 많이 떠난 허니문 여행지는 인도양 섬나라 몰디브가 1위로 조사됐다.[사진 클럽메드]

지난해 신혼부부들이 가장 많이 떠난 허니문 여행지로 인도양 섬나라 몰디브가 선정됐다.

1위 몰디브, 2위 하와이, 3위 발리, 4위 유럽, 5위 푸켓 등

인터파크투어가 지난해 1년간 판매된 허니문 상품을 분석한 결과 신혼부부들이 가장 많이 간 여행지 1위는 몰디브(22%)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이어 하와이(17%), 발리(12%), 유럽(11%), 푸켓(9%)이 선정됐다.

이번 조사에서 허니문은 쉽게 다녀올 수 없는 지역을 선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체로 몰디브, 하와이, 유럽 등 장거리 지역의 비중이 컸고, 발리와 푸켓 등 근거리 휴양지도 상위에 올라 동남아 지역에 대한 인기도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연예인들의 허니문 여행지로 알려지면서 인기를 얻고 있는 몰디브는 인도양 중북부에 1190여 개의 산호섬으로 이뤄져 있는 곳이다. 섬 하나에 하나의 리조트가 운영되고 있어 외부인의 방해가 없는 편이다.

2위를 차지한 하와이도 2010년 직항노선 취항과 무비자가 되면서 허니문 여행지로 인기가 높다. 온화한 기후와 아름다운 자연경관은 물론 제트스키나 바나나보트, 스쿠버 다이빙 등 다양한 해양스포츠를 마음껏 즐길 수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