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땅이야기 맛이야기] 경북(19) 대게의 고장에서 맛보는 신선한 코스요리, 후포리 백년식당

중앙일보 2017.02.18 00:01

천연재료를 이용한 대게 요리

한국국토정보공사 울진지사 직원이 추천하는 맛집


'후포리 백년식당'의 1층에는 가공 공장이 있어서, 언제나 신선한 게를 손님들에게 대접하고 있다. 또한 조미료를 일체 사용하지 않고 천연재료를 이용한 조리법으로 게 특유의 냄새를 잡아 손님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후포리 백년식당'만의 노하우가 깃들여진 대게요리는 특별함이 있다.

 


고정관념을 깨고 다양한 메뉴로 승부하다

'후포리 백년식당'의 손옥란 대표는 찜통에 쪄서 먹어야 한다는 대게 요리의 고정관념을 탈피해, 게살을 이용한 다채로운 음식들을 개발했다. 돼지고기와 연육 그리고 통통한 게살을 다양한 재료와 적절히 배합한 수제 게살스테이크부터 게가 들어간 통게 순두부찌개 정식, 게장을 섞은 특제소스와 부드러운 게살로 맛을 낸 게살 비빔밥 등이 있다.

 


눈과 입이 즐거운 코스메뉴

입소문을 통해 전국적으로 많은 손님들이 찾아오는 '후포리 백년식당'은 대게가 메인재료다. 대게를 활용한 게살 초무침, 대게 만두, 맑은 대게탕 등 다양한 요리들이 코스로 나오는데, 그 중에서 모듬 간장게장과 백년 물회가 단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각종 천연 재료로 감동을 전하다

만들어야 하는 요리들이 많지만 손 대표는 밑반찬부터 메인 메뉴까지 손수 만든다. 특히 식당의 대표메뉴인 간장게장의 맛을 좌우하는 간장에는 각종 한약재를 넣어 그 맛을 더했다. 오로지 손님들에게 신선한 대게 요리를 전하겠다는 '후포리 백년식당', 자극적이지 않은 천연재료로 만든 울진의 대표 메뉴 대게 요리를 맛보는 것은 어떨까?

 




출처. 한국국토정보공사 , 2016 땅이야기 맛이야기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