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아인 재검 판정 이유는 골종양 투병 "현재 추적 관찰 중"

중앙일보 2017.02.15 19:48

배우 유아인(31)의 군 입대 지연 이유가 골종양 투병으로 확인됐다.

유아인의 소속사인 UAA 관계자는 15일 “유아인이 병원에서 골종양 진단을 받았다”며 “2015년 신체검사에서 병명을 확인한 이후 계속 추적 관찰 중”이라고 밝혔다. “심각한 상황은 아닌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으나 정확한 상황에 대한 언급은 피했다.

유아인의 투병은 지난 2013년 영화 ‘깡철이’ 액션신을 찍다가 발생한 오른쪽 어깨 근육 파열 사고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골종양은 뼈나 뼈와 연결된 연골 및 관절에 생기는 병으로, 양성종양과 암으로 분류되는 악성종양 두 가지로 나뉜다.

이로 인해 2015년 12월, 지난해 5월과 12월 등 세 차례에 걸쳐 진행된 병무청 신체검사에서 재검 판정을 받았다. 재검 판정을 받을 때마다 “현역 입대를 기피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