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충청 5선 박병석 영입

중앙일보 2017.02.15 18:08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캠프의 공동 선대위원장으로 박병석(사진) 전 국회부의장이 15일 합류했다.

박 전 부의장은 대전에서만 내리 5선을 한 충청권의 대표적 중진 의원이다. 충청권을 보강하면서 중원의 민심을 끌어안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박 전 부의장의 합류는 문 전 대표 측의 요청에 의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부의장은 “국가 운영이 잘 되려면 준비된 후보를 뽑아야 한다”며 “문 전 대표가 가장 준비가 잘 된 후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박 전 부의장은 당내에서는 정세균계로 분류되지만, 꾸준히 중도개혁 노선의 목소리를 내면서 상대적으로 계파색이 옅은 인물로 꼽힌다.

지금까지 문 전 대표 캠프의 공동 선대위원장에는 김상곤 전 당 혁신위원장과 전윤철 전 감사원장, 김진표 의원, 이미경 전 의원 등이 합류했다. 박 전 부의장을 포함해 지금까지 모두 5명이 공동 선대위원장을 맡았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