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희정 "불법대선자금 잘못 인정…개인 유용은 없다"

중앙일보 2017.02.15 17:51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15일 과거 불법대선자금 수수와 관련해 “회계책임자였기 때문에 제 잘못이 없다고 할 순 없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오후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대선 후 대선자금 외 제가 받은 1억원이 있었는데, 그 정치자금은 제가 논산금산계룡 지역위원장으로 선거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비용으로 사용했다. 그 부분은 잘못”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발언을 하며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안 지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대선을 끝낸 직후인 지난 2003년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구속돼 1년간 복역했다.

안 지사는 “노무현 대통령을 모시면서 10여년간 정당인으로 살며 주변에 많은 도움을 받고 살았다. 현재 정치자금 제도가 성립되기 전에 주변의 많은 친구의 도움으로 꾸려온 것이 사실”이라며 “당시 급여 체계를 가진 정당도 아니었어서 그 과정에서 연구소 등 다양한 형태로 여러 사람들의 도움을 받았다. 비용 문제에 대해 잘못이 있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개인적으로 유용한 것은 없다”며 “2003년 대선 자금과 개인적으로 받은 정치자금 속에서 제 잘못도 있다는 것인데, 후일 법원에서 제가 책임져야 할 돈에 대해 4억여원의 추징금을 물렸고, 저도 가지고 있던 집을 팔아 추징금을 납부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안 지사의 부인 민주원씨가 영상편지를 보내 “안희정씨는 28년 동안 정당정치를 하며 우리나라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많은 고민을 해왔다”며 “지도자의 자질을 골라담은 종합선물세트”라고 남편을 표현하기도 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