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김정남 피살] 부검현장 나타난 북한 공관 차량…경찰 고위간부들 속속 집결

중앙일보 2017.02.15 15:36
[사진 Sinchew 홈페이지]

[사진 Sinchew 홈페이지]

지난 13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 형인 김정남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살해당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현지 경찰이 15일 김씨의 시신에 대한 부검에 들어갔다.

김씨의 시신은 쿠알라룸푸르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시신 이송 직후 사건이 발생한 지역을 담당하는 셀랑고르 경찰서의 압둘 사마흐 맷 서장을 비롯해 다툭 아마르 싱그 쿠알라룸푸르 경찰서장, 모흐드 수크리 카만 당왕기 경찰서장 등이 잇따라 병원으로 향했다.
[사진 아시아뉴스네트워크 홈페이지]

[사진 아시아뉴스네트워크 홈페이지]

한편, 병원 내부와 병원 인근에선 북한 대사관 소속인 차량의 모습도 발견됐다.

현지 언론들은 병원에 도착한 검정색 승용차 3대의 사진을 공개했다. 2대의 차량은 병원 담장 안의 검안실 인근에, 다른 1대는 인근 길가에 세워져 있었다.
[사진 아시아뉴스네트워크 홈페이지]

[사진 아시아뉴스네트워크 홈페이지]

아시아 뉴스 네트워크의 보도에 따르면, 이 차량들 주변엔 현지 경찰들이 배치되어 삼엄한 경비가 이뤄지고 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