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자유한국당, 개명 후 첫 일이 국회 보이콧" 비판

중앙일보 2017.02.15 15:15
국민의당이 15일 국회 상임위 보이콧을 선언한 자유한국당을 향해 "당명을 개정한 후 첫 일이 국회 보이콧이 돼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야당이 단독으로 이랜드, MBC 등에 대한 청문회 개최안을 통과시킨 것에 반발해 상임위 보이콧을 선언했다.
이용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자유한국당이 환경노동위 청문회를 이유로 국회를 보이콧하고 있다"며 "일부 상임위 개최가 지연되는 등 국회 일정에 차질을 빚고 있어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또, "자유한국당 입장에서는 야당 단독으로 청문회 개최를 통과시킨 것이 울고 싶은데 뺨때린 격일 수 있겠지만 2월 개혁국회 국회 일정을 마비시키고 실력행사를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어 "더불어민주당도 자유한국당에 국회 보이콧의 빌미를 주지 않도록 좀 더 신중한 처리를 했어야 한다는 점을 지적한다"며 "환노위 문제는 환노위 차원에서 대화와 협력을 통해 풀고 여야 협치를 이룰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주길 요청 드린다"고 촉구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