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검, '삼성 특검' 지적에 "최순실이 핵심이다" 반박

중앙일보 2017.02.15 15:02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15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전구속영장 재청구 등 삼성그룹에 대한 압박이 강해지는 데 대한 일각의 지적에 정면 반박했다.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삼성 특검 아니냐는 주장이 나온다'는 질문에 “(특검법에는) 명백히 삼성 등 대기업이 민원을 해결하려고 최순실씨 등에 금품을 제공한 의혹을 조사하도록 돼 있다. 그런 점을 보더라도 당연히 규명돼야 한다고 본다”며 “삼성특검이라는 지적은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이 특검보는 “특검법 수사 대상에는 '최순실 등 민간인에 대한 국정농단 의혹'이 핵심”이라고 한 뒤 “삼성 관련 사건을 보면 최씨가 대통령을 이용하거나 같이 공모해 삼성으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와 같은 사건을 수사하려면 기본적으로 당연히 최씨 농단과 관련있으니 그런 차원에서 삼성 수사가 진행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특검보는 “삼성 특검이라면 기업의 회계부정이나 비자금 조성과 같은 부분을 조사해야 하는데 이 사건은 오로지 뇌물 제공 부분만 조사하고 있다”며 “그 점에서도 삼성 특검이라는 지적은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