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인·김무성·정의화 "분권형 개헌 추진하기로 합의"

중앙일보 2017.02.15 12:50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 15일 조찬회동을 갖고 분권형 이원집정부제 개헌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세 사람은 이날 오전 여의도 한 식당에서 비공개로 90여분간 회동을 가진 뒤 이같은 합의사항을 밝혔다. 김무성 의원은 이날 조찬회동 직후 기자들을 만나 “탄핵 정국에 따른 사회갈등과 불안정한 대선 정국에 대한 고민을 같이했다”며 “우리나라의 미래를 위해서는 분권형 개헌이 가장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전반적인 정국에 대해 나라가 직면하고 있는 정치 상황에 대한 여러가지 우려와 앞으로 가야할 방향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 김무성 의원의 대선 출마·김 전 대표의 민주당 탈당 등 '제3지대 빅텐트 구축' 논의가 진행됐는지에 대해 김 의원은 “그 정도까지 (대화를) 하진 않았고 현재 상황에 대해 걱정을 같이하는 정도로만 이야기했다”고 언급했다. 김 의원은 '김종인 전 대표에게 (입당을) 제안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그런 것을 다 말씀드리기는 어렵고, 다음에 구체적으로 하자”고 답변했다.

세 사람이 오는 21일 김 전 대표가 독일 출장에서 돌아온 뒤 한 차례 더 회동하기로 함에 따라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불출마 이후 비박(박근혜)계와 비문(문재인)계 정치세력이 '제3지대 빅텐트'로 연대할 수 있을지 정치권이 주목하고 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