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입찰비리에 공무원 가담 의혹, 경찰 인천종합건설본부 전.현직 공무원 내사

중앙일보 2017.02.15 11:10
인천시종합건설본부 소속 전·현직 공무원들이 조명 관련 공사 입찰 비리에 가담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4일 인천시종합건설본부의 전·현직 직원들이 조명업체 선정 과정에 개입해 특정 업체에 몰아줬다는 의혹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들 공무원들은 2012∼2014년과 지난해 종합건설본부가 발주한 1억원 이상의 조명 관련 공사 수십 건을 A 업체에 몰아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A 업체 등과 짜고 5개 업체 이상이 경쟁입찰에 참여한 것처럼 꾸몄다. 하지만 이중 3개 업체는 부적격 업체이고, 2개는 상호만 다른 A 업체가 입찰에 참여하게 하는 방식 등으로 A 업체에게 일감을 몰아줬다고 한다. 이 업체는 이런 방식으로 종합건설본부가 발주한 공사의 60% 정도를 가져갔다.

인천시 감사실은 이런 정황을 포착하고 해당 공무원들을 불러 조사했다. 그러나 이들이 "전혀 몰랐다"고 진술하는 등 부인하자 최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공무원들이 A 업체와 짜고 벌인 일인지, A 업체가 다른 업체들과 벌인 일을 공무원들이 눈감아 준 것인지 등을 조사하는 중"이라며 "아직 수사 초기 단계라 자세한 내용을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