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프리카 소년이 한국에 와서 처음 본 의외의 것

온라인 중앙일보 2017.02.15 10:57
[사진 KBS `브라스밴드-한국에오다!`]

[사진 KBS `브라스밴드-한국에오다!`]

아프리카 사람이 한국에 와서 본 의외의 동물이 소개됐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아프리카 소년이 한국의 동물원에서 처음으로 치타, 사자, 하이에나를 보고 즐거워하는 사진이 올라와 네티즌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소년의 인터뷰 장면은 2013년 방송된 KBS ‘브라스밴드-한국에 오다’의 한 장면이며 브라스밴드는 ‘수단의 슈바이처’라 불리는 고 이태석 신부에게 음악을 배운 아이들로 구성된 수단 톤즈의 밴드다.
 
브라스밴드에서 알토 색소폰 파트를 담당하고 있는 뭄바이(20)는 한국의 동물원에서 “정말 신나요. 치타, 사자, 하이에나 같은 동물을 처음 봤어요”라고 말하며 즐거워했다
[사진 KBS `브라스밴드-한국에오다!`]

[사진 KBS `브라스밴드-한국에오다!`]

으레 아프리카 사람들은 초원을 내달리는 맹수들을 자주 볼 것 같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은 모양이다.
 
네티즌들은 이를 보고 “아프리카라고 해서 다 맹수들을 보는 건 아니지” “동양인들이라고 다 무술하는 거 아니잖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서환 인턴기자 kim.seohw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