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사드 반대 당론 재논의…"반대 명분 많이 약해졌다"

중앙일보 2017.02.15 10:42
국민의당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한반도 배치 반대 당론을 재논의하기로 했다.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15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사드 배치를 반대할 명분은 많이 약해졌다고 생각한다”며 “의원총회를 열어 사드에 대해 신중하게 논의를 하겠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사드 반대 당론을 재논의하는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가능하다”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자신의 이복형까지 무참하게 사살한다고 하면 국제사회의 압력이 들어갔을 때 무슨 짓을 못하겠냐”고 답했다.

국민의당은 지난해 7월12일 의원총회에서 사드 배치 반대를 당론으로 정했다. 하지만 이후 북한의 장거리미사일 발사 등 도발이 계속되며 출구전략을 모색해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당의 사드배치에 대한 정확한 입장은 정확한 공론화 없었고 사드 검증체계 없었단 데 대해 우려를 표명한 것”이라며 “국회에서 공론화 거쳐 찬성이나 반대 얘기하자는거였지 사드 배치 원론적인 반대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조만간 의원총회를 열어 사드 배치 반대 당론을 재논의할 예정이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도 최근 사드에 대해 “국가 간 협약은 다음 정부에서 뒤집을 수 없다”며 사드 배치 반대 입장을 철회했다.

안 전 대표는 사드 배치가 결정됐을 때는 “사드 배치는 국익에 도움이 안 된다”며 배치에 반대했다. 안 전 대표는 자신의 입장 변화에 대해 “미국 정부와의 협약 전과 후로 상황이 굉장히 다르다”며 “지금 시점에서는 중국이 대북제재에 동참해 실마리를 풀 때 미국에 사드 배치 철회를 건의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설명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