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상호 "여당의 국회 보이콧 어안이 벙벙…상임위 올스톱은 의회민주주의 부정 폭거"

중앙일보 2017.02.15 10:20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파행에 대해 강하게 규탄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의 국회 상임위 회의 보이콧에 대해 “어안이 벙벙하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이 전날 긴급원내대책회의를 갖고 “야당의 독선과 독주를 막기 위해 모든 상임위 일정을 보이콧한다”며 “환경노동위원장실에서 규탄 피케팅을 할 예정”이라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앞서 14일 국회 환노위는 여당의원의 강한 반발에도 이랜드의 노동자 부당대우, MBC 노조탄압 등을 규명하는 청문회를 상임위에서 통과시켰고 자유한국당은 이에 반발했다.

우 원내대표는 “물론 환노위 차원에서 여야합의를 해 청문회를 실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바른정당과 한국당의 반대로 MBC, 이랜드 등의 부당 대우를 밝히는데 한계가 있어서 환노위 소속 의원들이 (통과를)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당의 입장을 옹호했다. 이어 “설사 환노위의 처사에 불만이 있더라도 환노위 차원에서 해결해야지 전체 상임위 보이콧은 집권여당답지 않은 보이콧”이라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또 “마치 이런 일이 오길 기다렸다는 듯 상임위를 올스톱하는 것은 의회 민주주의 부정 폭거”라며 “개혁입법에 응하고 싶지 않았는데 이 기회에 잘됐다 싶어 스톱하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우 원내대표는 “최근 자유당의 행태를 보면 특검연장도 반대, 개혁법안도 반대”라며 “반성한다고 버스를 빌렸다는데 탄핵을 막지 못한 것을 반성한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즉각 국회 정상화에 노력해줄 것을 당부한다”고도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와 추미애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자유한국당(구 새누리당)의 약칭을 ‘자유당’이라고 불렀다. 한국당이라고 불러달라는 요구를 거부한 것이다. 추 대표는 “새누리당이 자유한국당으로 이름을 바꿨다. 국민들은 졸지에 유신시절에서 자유당 시절로 돌아간 듯한 착각을 느끼게 됐다고 한다”며 “자유한국당이 이승만의 자유당과 차떼기 신한국당을 합친 것이라면 국민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다. 최후도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