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문병호 "文 주변에 밥그릇 친노 포진…구체제 혁파 의지 의심"

중앙일보 2017.02.15 10:20
[중앙포토]

[중앙포토]

국민의당 문병호 최고위원은 15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주변에는 노무현 대통령 정신을 순수하게 계승발전 시키려는 대다수 착한 친노와 달리 참여정부 때 청와대나 공공기관에 밥그릇 잘 챙긴 밥그릇 친노들이 다수 포진해 있다”고 주장했다.

문 최고위원은 이날 부산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에서 “밥그릇 친노들이 과연 낡은 기득권 구체제를 혁파하고 새로운 대한민국 만들려는 의지와 능력이 있는지 의심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최고위원은 “문 전 대표는 밥그릇 친노를 배제하겠다는 약속부터 하라”고 덧붙였다.

문 최고위원은 이날 문 전 대표에 대한 공격을 이어갔다. 문 최고위원은 “문 전 대표는 참여정부의 핵심멤버로서 참여정부 실패에 대한 반성부터 할 것을 촉구한다”며 “참여정부의 정책실패는 부동산값 폭등, 양극화심화, 저출산 고착화 등의 결과를 낳았고 국민의 꿈과 희망을 앗아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희망의 길로 갈지 좌절의 길로 갈지 기로에 놓인 대한민국을 실패한 참여정부 주역들에게 다시 맡겨서 제2기 참여정부 만들고픈 국민은 없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