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김정은 정권의 잔학성과 반인륜성 보여준 것…북한 동향 예의주시"

중앙일보 2017.02.15 10:05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15일 ‘김정남 피살사건’ 관련 “정부는 금번 사건이 심히 중대하다는 인식하에 북한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현재의 북한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북한의 추가 도발 등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철저한 대비책을 강구해 나가야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황 대행은 정부서울청사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주재하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행은 “김정남 피살이 북한 정권에 의해 자행된 것으로 확인이 된다면 이는 김정은 정권의 잔학성과 반인륜성을 그대로 보여주는 사례”라며 “이번 사건의 진상이 철저히 파악할 수 있도록 말레이시아 당국과도 계속 긴밀히 협력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황 대행의 NSC 모두 발언 전문.
□ 오늘 많은 보도가 있었습니다. 북한이 지난 2월 12일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도발을 감행한데 이어, 현재 말레이시아 정부당국에서 조사를 진행 중에 있지만, 2월 13일 쿠알라룸푸르에서 김정남이 피살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금번 사건이 심히 중대하다는 인식하에 북한의 동향을 예의 주시하고 있습니다.

□ 오늘 회의를 통해 현재의 북한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북한의 추가도발 등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철저한 대비책을 강구해 나가야 하겠습니다. 또한, 만약 김정남 피살이 북한 정권에 의해 자행된 것으로 확인이 된다면 이는 김정은 정권의 잔학성과 반인륜성을 그대로 보여주는 사례입니다. 이와 관련 이번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파악할 수 있도록 말레이시아 당국과도 계속 긴밀히 협력해주기 바랍니다.

□ 외교안보부처에서는 국제사회와 함께 특단의 각오로 북한정권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더욱 강화하여 김정은 정권이 근본적으로 변화할 수밖에 없도록 모든 힘을 모아야 할 것입니다. 유엔 안보리 차원의 조치와 주요국들의 독자제재가 철저히 이행되도록 함으로써 대북 압박이 실질적인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해야 되겠습니다.

□ 군은 확고한 한미연합방위체제하에 더욱 강화된 대북대응태세를 유지해주기를 바라고, 국민들이 정부를 믿고 안심하실 수 있도록, 정부 각 부처도 긴밀하게 상호 협력하면서 맡은바 업무에 만전을 기해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 국민 여러분들께서는 정부의 이러한 조치들에 대해서 신뢰를 하시고 협력을 해주시기를 바라고, 불필요한 또는 과도한 불안함이 조성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에 협조를 해주시기 바랍니다.

□ 정치권에서도 정말 안보가 어려운 상황이고 북한의 저런 도발들을 우리가 보면서 안보에 관한 정부의 정책에 대해서 신뢰를 하시고 지원해 주시고 협조해 주셔서, 한 틈의 안보 공백도 생기지 않도록 하는데 법안의 추진과 정책 협의과정을 통해서 또 국민들에 대한 메시지를 같이 공유함으로써 안보에 흔들림이 없도록 협조해 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 드립니다.

박유미 기자yumi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