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진 "소원은 언론인이었지만…보수 대안 없어 나선다"

중앙일보 2017.02.15 09:44
김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 [사진 중앙포토]

김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 [사진 중앙포토]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의 대선 출마가 가시화한 것과 관련 김 전 논설위원이 "보수의 많은 세력이 정말 대안이 없는 것 같다. 그래서 감히 내가 나서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김 전 논설위원은 15일 오전 SBS 라디오 '박진호의 시사전망대'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보수가 어떻게 해야 되나. 정권을 재창출 할 수 있는 그런 새로운 리더는 나올 것인가. 이런 것을 주시해 왔는데. 현실적으로 많은 보수 세력이 기대했던 반기문 총장이 좌절하지 않았나"라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전 논설위원은 "사실 제 소원은 평생 언론인으로 남는 것이었다"라면서도 "지난해 4월 총선에 보수 정권이 참패하는 것을 보고 이러다가는 정권이 넘어갈 수도 있겠다는 걱정을 하기 시작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바른정당이 아니라 자유한국당을 선택한 이유가 뭔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김 전 논설위원은 "어느 정당이나 정치 세력이 역사적으로 커다란 잘못을 저지를 때가 있다"라며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어떤 보수나 진보의 주류 세력으로 존재하고 있는 정당이 그 정당의 정체성이나 주류의 의미 자체를 상실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서 김 전 논설위원은 "바른정당은 탈당해서 정당을 만들 수 있는 대의명분이 부족하다고 본다"라며 "제가 바른정당의 주요 핵심 정치인들과 사실 잘 알기 때문에 그 분들이 탈당하기 전에 제가 그 분들과 대화를 나눌 기회가 있어서 만류하기도 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또,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김 전 논설위원은 박 대통령도 피해자라는 입장이다.

김 전 논설윈원은 "최순실의 의도와 계획과 이익에 대한 최순실의 계산을 모른 상태에서, 케이스포츠 재단이나 미르 재단의 창립, 이런 것에 대통령이 갖고 있던 생각과 의도와 (달리) 최순실이 이것을 이용해서 개인적으로 이득을 취하려고 하는 것을 대통령이 몰랐다면 대통령은 피해자 아닌가?"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 전 논설위원은 이날 오전 11시 대선출마를 공식 선언할 계획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