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적 장애인 부부 속여 휴대폰 요금 폭탄 1800만원"

중앙일보 2017.02.15 08:54
[중앙포토]

[중앙포토]

휴대전화 판매 대리점에 속아 3년 동안 1800만원의 요금을 낸 지적 장애인의 주장이 라디오를 통해 공개됐다.

15일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전화 출연한 A씨는 "지적 장애인인 딸 부부의 휴대전화 요금이 거액으로 청구돼 놀랐다"며 "작년 10월 딸 핸드폰이 끊긴 사실을 알고 통장을 확인하니 딸 부부가 핸드폰과 태블릿PC를 8대나 소유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A씨에 따르면 딸은 대리점을 찾아 직원이 요금을 더 싸게 해준다는 말에 새 폰에 가입했다. 이런 식으로 계속 새로운 폰과 번호로 가입하게 만들어 해약된 휴대폰 기기 가격이 부과되고 있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A씨는 또 딸이 신청하지도 않은 전화번호가 개통돼 지속적으로 요금이 청구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는 말도 했다.

그는 "딸의 신상정보나 결제수단을 도용해 누군가 개통을 하고 이 요금 체계로 전화를 썼다고 느꼈다"고 주장했다.

A씨 딸의 부부는 요금을 내느라고 가스비ㆍ수도비ㆍ생명보험도 다 끊긴 상태라고 한다. A씨는 또 휴대폰 요금을 벌기 위해 사위가 주말에도 막노동을 하느라 근육이 파열됐다고도 했다.

A씨는 해당 대리점에 부당 요금 환불을 요구했지만, 대리점은 자신들이 인정하는 부분만 해결해 준다고 말해 결론이 나지 않은 상태다.

그는 "대리점에서는 전화가 오지도 않고, 본사 전화번호는 가르쳐 주지도 않는다"며 "두 달 동안 쫓아다닌다고 힘들었는데 아직까지 별 얘기가 없으니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