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0년 만의 챔스 8강 진출 실패 위기…바르셀로나, PSG에 4골 차 완패

중앙일보 2017.02.15 08:40
스페인 프로축구 FC 바르셀로나가 유럽 챔피언스리그 16강전에서 충격적인 완패를 당했다.
바르셀로나는 15일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랑스에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원정 1차전에서 프랑스의 파리 생제르맹(PSG)에 0-4로 완패했다.

최근 9시즌 연속 챔피언스리그 8강에 올랐던 바르셀로나로선 다음달 17일 홈에서 열릴 16강 2차전에 대한 부담이 더 켜졌다. 최소 5골 차 이상을 이겨야 하는 상황을 맞았다. 바르셀로나는 리오넬 메시, 루이스 수아레스, 네이마르 등 'MSN' 공격 삼각 편대를 모두 출격시켜 공세를 폈다. 그러나 PSG의 공세가 더 매서웠다.

전반 18분 디 마리아가 환상적인 왼발 프리킥으로 선제골을 터뜨린데 이어 전반 40분 율리안 드락슬러가 추가골을 넣으면서 전반에만 PSG가 2-0으로 앞서나갔다. 후반에도 PSG의 상승세가 이어졌다. 후반 10분 디 마리아가 두 번째 골을 터뜨렸고, 후반 26분 에딘손 카바니가 후방에서 내준 침투 패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쐐기골을 넣었다.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다른 16강전에선 홈팀인 포르투갈의 벤피카가 독일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를 1-0으로 눌렀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