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김정남 피살] 김정남 피살에 여야 한목소리로 "정부, 철저한 대책 마련" 촉구

중앙일보 2017.02.15 05:49
[중앙포토]

[중앙포토]

여야 정치권이 14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피살 소식이 전해지자 정부가 이번 사건의 진상을 명확히 파악하고 철저한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국민도 갑작스러운 소식에 놀랐을 것"이라며 "예상치 못했던 일로 혹시라도 국민이 안보 불안을 느끼지 않게 정부가 사태 파악에 대책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또 "이번 일이 남북 정세에 악영향을 끼치지 않도록 정부의 기민하고 차분한 대처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김정은식 공포정치의 참혹한 실상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면서 "김정은이 체제 유지를 위해 어떤 형태로든 대한민국과 국제사회를 향한 기습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도 더욱 커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와 군 당국은 북한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면서 안보 태세를 더욱 강화하고 국제 사회와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북한의 그 어떤 도발에도 강력하고 기민하게 대처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국민의당 김경진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정부 당국은 말레이시아 정부를 상대로 신속하게 이번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 국제사회에 발표해주길 바란다"면서 "이 사건으로 남북한 간과 동북아시아 정세에 근거 없는 긴장관계가 발생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핵 및 미사일 위협에 더해 김정은 공포정치의 끝이 어디인지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면서 "정부 당국은 이번 사태에 대한 조속한 진상 파악은 물론 대한민국의 안보에 미치는 영향은 없는지 예의주시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