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김정남 피살] 고모부 장성택 처형 3년여 만에, 망명설 김정남도 피살

중앙일보 2017.02.15 02:08 종합 3면 지면보기
김정남 독살
김정남은 로열패밀리의 장남이다. 비록 김정일의 둘째 부인(성혜림) 아들이긴 하지만 김정일은 공식 부인 김영숙과의 사이에는 김설송(73년생), 김춘송(75년생) 두 딸을 두고 있다.

김정일 장남은 왜 암살당했나
재일교포 모친 콤플렉스 김정은
최근 빨치산 세력 잇단 숙청·해임
무역업하며 호화생활하던 김정남
장성택 처형당한 후 돈줄 막히자
외국 기관과 접촉해 정보 장사설

김정남은 김정일 시대에는 아버지의 후광을 이용해 호화생활을 했다. 북한 국가안전보위부 간부 직함으로 무역업을 하면서 마카오 고급 아파트에서 거주하고, 호텔에서 식사를 즐길 뿐 아니라 도박장을 드나든 것으로 정보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이 때문에 김정일이 생전 생활비를 줄이라며 경고를 한 적도 있다. 특히 말레이시아나 싱가포르에 내연녀를 뒀다고 한다. 첫째 부인 신정희나 둘째 부인 이혜경, 아들 한솔과 딸 솔희와는 따로 살아왔다고 한다. 그래서 북한 여간첩들이 김정남의 말레이시아 방문 계획을 미리 알고 범행을 계획했다고 정보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하지만 2011년 김정일 사망 이후엔 해외를 전전했다. 사업도 여의치 않아 고모부 장성택과 고모인 김경희의 지원으로 생활해 왔다고 한다.
관련 기사
2013년 12월 12일 국가전복음모 혐의로 사형 선고를 받은 직후 총살된 장성택. 당시 조선중앙통신은 “장성택놈은 (김정은의) 계승 문제를 방해하는 천추에 용납 못할 대역죄를 지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

2013년 12월 12일 국가전복음모 혐의로 사형 선고를 받은 직후 총살된 장성택. 당시 조선중앙통신은 “장성택놈은 (김정은의) 계승 문제를 방해하는 천추에 용납 못할 대역죄를 지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

2013년 12월 장성택 처형 후에는 돈줄이 막히자 곤궁한 생활을 했다. 장성택 처형 후 돈줄이 끊긴 김정남이 유럽이나 한국으로 망명을 시도했다는 말이 끊임없이 나왔다. 그는 2010년 6월 ‘유럽으로 갈(망명) 거란 얘기가 들린다’는 중앙일보 취재진의 질문에 “무슨 의미죠? 제가 왜 유럽 쪽으로 가죠? 아이고… 전혀. 유럽 쪽으로 갈 계획이 없습니다. 유럽 쪽으로 제가 왜 가요. 여행을 갈 수 있을지는 몰라도…”라고 부인했다. 그럼에도 그의 망명설은 끊이지 않았다.

외국 정보기관과 돈을 받고 정보를 건네는 등 ‘거래’를 하다가 김정은에게 밉보였다는 얘기도 있었다. 그의 행적을 파악해 왔던 전직 정부 당국자는 “씀씀이가 컸던 김정남에게 돈이 나올 구멍이 없다는 것을 알았던 외국 정보기관들이 그에게 접근했던 것으로 안다”며 “북한에서도 김정남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 있을 텐데 들통이 났고, 위협을 느낀 김정남이 제3국행을 모색하려 하자 북한에서 제거한 게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김정남은 2010년에도 북한의 정찰총국 요원에 의해 중국에서 암살당할 뻔했다. 당시 중국은 외교 경로를 통해 “중국 내에서 이런 짓을 하지 말라”고 경고한 뒤 김정남을 보호해 왔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의 피살은 장성택 처형때부터 예고됐다는 평가다. 김정남이 장성택의 비호를 받아온 데다 북한 내에서 여전히 그를 따르는 세력이 있어서다.

김정은은 재일교포 무용수였던 고용희(2004년 프랑스에서 사망)의 아들이다. 그래서 ‘재일교포 콤플렉스’가 있다고 한다. 북한에선 재일교포를 ‘째포’라고 부를 정도로 하대하는 경향이 있다.

이를 의식해 북한이 고용희를 ‘어머니’라고 우상화하면서도 김정은은 평양시 주작봉 인근에 조성한 고용희의 묘지를 일반인들에게 공개하지 않고 있다.

전직 통일부 고위 당국자는 “김정은 입장에서 형제들이 1차적인 적대세력”이라며 “김정남은 물론 삼촌 김평일, 김정철 등이 그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김정은의 어린 시절 함께 생활했던 일본인 요리사 후지모토 겐지가 김정철과 김정은은 친하다고 쓴 적이 있는데, 형제애도 권력 앞에서는 완전히 달라질 수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외에서 사망한 북한의 로열패밀리는 아버지 김정일 장례식에도 참석지 못했던 김정남뿐이 아니다. 공교롭게 김정남의 친모 성혜림도 70년대 후반부터 옛 소련을 오가다 2002년 러시아에서 사망했다. 성혜림은 러시아 공동묘지에 묻혔다. 김정은의 친모인 고용희도 암 치료차 프랑스를 방문했다가 현지 병원에서 2004년 사망했다.

정용수·유지혜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