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퇴 원포인트 팁] 연금소득세

중앙일보 2017.02.15 01:00 경제 7면 지면보기
‘소득이 있는 곳에 세금이 있다.’ 소득활동을 하는 한 잊어서는 안 될 금언이다. 노후에 매월 수령해 생활비로 쓰는 연금이라고 예외는 아니다. 소득이 주는 노후엔 얼마 안 되는 세금이라도 가계에 주름살을 지운다. 연금에도 절세전략이 필요한 이유다.

연금 외 다른 소득 있으면
종합소득세 부과 대상
기간 늘려 수령액 낮춰야

연금 상품 개개의 세금 이슈를 따져 보자. 먼저 국민연금 등 공적 연금은 연말정산 때 소득공제를 받는 대신 61세 이후 노령연금을 수령할 때 다른 소득이 있을 경우 수령액이 모두 종합소득세 과세 대상으로 넘어간다. 단 1988년부터 2001년까지는 소득공제 대상이 아니어서 이 기간 중 불입한 적립금은 세금 산정에 제외된다.

퇴직연금이나 개인연금 같은 사적 연금은 좀 복잡하다. 일단 사적 연금 합산액이 연간 1200만원을 넘지 않으면 분리과세를 선택할 수 있다. 세율은 5.5~3.3%. 만약 1200만원을 넘기면 국민연금과 마찬가지로 수령액 전액이 종소세 대상이 돼 다른 소득과 합산과세된다. 이때 합산액은 세액공제 금액과 운용수익을 기준으로 한다.

노후 수입원을 늘리겠다며 임대 수입같은 연금 외 소득을 만드는 노후생활자가 많은데, 종소세 납부는 세금 증가는 물론이고 건강보험료 부담도 크게 늘어남을 의미한다. 종소세를 피하는 방법 중엔 사적 연금 수령기간을 늘려 연간 수령액을 1200만원 아래로 떨어뜨리는 것이 있다. 또 소득이 적은 월급쟁이나 주부는 연금저축의 소득공제를 받지 않는 것이 유리하다. 공제 혜택을 받지 않았으니 세금을 내고 말 것도 없다.

서명수 객원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