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전, 요르단 풍력발전소 착공

중앙일보 2017.02.15 01:00 경제 6면 지면보기
한국전력이 중동 지역에 풍력발전소를 짓는다. 한전은 지난 13일(현지시간) 요르단 암만에서 조환익 한전 사장, 이브라힘 사이프 요르단 에너지광물자원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요르단 푸제이즈 풍력발전소 착공식을 열었다고 14일 밝혔다. 한전이 중동 풍력 시장에 진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한전은 지난 2013년 요르단 정부가 발주한 이 발전소의 건설 및 운영사업에 대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후 2년간의 협상 끝에 지난 2015년 12월 요르단 정부와 관련 계약을 체결했다. 총사업비는 1억8400만 달러(약 2100억원)다. 이 비용은 한전이 100% 지분을 갖고 있는 요르단 현지법인 FWPC를 통해 한국수출입은행 등으로부터 프로젝트 파이낸싱(PF)으로 조달한다. 공사는 내년 10월에 마무리된다. 한전은 이후 20년간 발전소를 운영해 투자 수익을 얻는다. 한전은 이 기간 동안 5억7000만 달러(약 6500억원)의 매출을 올릴 걸로 예상하고 있다.

2100억 투자 … 6500억 매출 기대
필리핀엔 태양광발전소도 건설

한전은 필리핀에 태양광발전소도 건설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필리핀 수빅 태양광발전소 건설 사업을 한국이 맡는데 필리핀과 사실상 합의했다”고 14일 밝혔다. 한전이 입찰한 사업이다. 2000만 달러(약 228억원) 규모로 올해 상반기 중 착공한다.

정부는 한국 기업의 해외 프로젝트 수주를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주형환 산업부 장관은 지난 10일 싱가포르를 방문해 ‘말레이시아-싱가포르 고속철도’ 사업을 한국이 따낼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이 사업은 150억 달러(약 17조1000억원)규모로 올 4분기 중 입찰이 시작된다. 이 사업을 위해 한국철도시설공단을 중심으로 컨소시엄이 구성됐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